신아속보
부산 남구·연제구, 고분양가 관리지역서 해제
부산 남구·연제구, 고분양가 관리지역서 해제
  • 김재환 기자
  • 승인 2019.02.21 17:2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파트 가격·청약경쟁률 하락 영향

부산 남구와 연제구가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 벗어났다. 최근 아파트 가격이 하락하고 있고 청약경쟁률도 낮아졌기 때문이다.

주택도시보증공사(HUG)는 21일 부산 남구와 연제구를 고분양가 관리지역에서 해제했다고 밝혔다.

이는 최근 두 지역의 아파트 가격과 청약경쟁률이 낮아졌기 때문이다.

이에 따라 현재 고분양가 관리지역은 △서울 전 자치구 △경기 과천시·성남시·하남시·성남시 분당구 △세종시 △대구 수성구 △부산 해운대구·수영구·동래구다.

HUG는 분양가 및 매매가 통계자료와 전체 주택시장에 미치는 영향력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고분양가 관리지역을 선정한다. 

고분양가 관리지역으로 지정되면 '사업장 반경 1㎞ 이내 아파트 평균 분양가 또는 매매가의 110% 이하'로 분양가를 책정해야 한다. 이 기준에 못 미칠 경우 경우 분양보증이 거절된다.

HUG 관계자는 "고분양가 사업장이 늘어나면 입주시점 시세가 분양가에 못 미쳐 다수의 미입주 사태가 발생할 수 있다"며 "공적 보증기관으로서 보증리스크 관리를 위해 고분양가 사업장을 지속적으로 관리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jej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