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독자투고] 내 몸이 보내는 마지막 경고, ‘당뇨병전기’
[독자투고] 내 몸이 보내는 마지막 경고, ‘당뇨병전기’
  • 신아일보
  • 승인 2019.02.20 16: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덕현 순천향대 부천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
dd
최덕현 순천향대 부천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

“제가 당뇨병이라고요? 건강검진에서 혈당이 좀 높게 나오기는 하지만, 당뇨병은 아니라고 들었는데요?” 요즘 당뇨병으로 진단받은 환자들에게 가장 많이 듣고 있는 말이다.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커지면서 국가 건강검진은 물론이고, 각종 의료기관에서 시행하는 건강검진을 받는 분들이 많아졌다. 덕분에 당뇨병, 고혈압, 이상지질혈증과 같이 초기 증상이 없어 진단이 어려운 만성 질환의 조기 진단이 과거보다 늘었다. 하지만 당뇨병전기, 고혈압 전단계와 같이 즉각적인 약물치료가 필요하지는 않으나, 추적 관찰이 반드시 필요한 질환에 대한 인식은 아직도 많이 부족하다.

특히 많은 환자들이 평소에 혈당을 스스로 체크하는 경우는 흔치 않기 때문에 건강검진 결과만 보고, “혈당이 조금 높은데 아직 당뇨병은 아니구나”하고 그냥 넘어가는 경우가 많다.

많은 환자들이 추후에 당뇨병으로 진행되어 심근경색, 뇌경색 등 합병증을 겪게 되면, 그때서야 본인이 당뇨병이었다는 사실을 알고 놀란다. 이는 당뇨병전기라는 질환에 대한 오해에서 비롯됐다.

당뇨병전기는 2가지 종류가 있다. 하나는 ‘공복혈당장애’다. 8시간 이상 금식 시 공복혈당이 100~125mg/dL일 때(126 mg/dL 이상이면 당뇨병)를 말한다. 다른 하나는 ‘내당능장애’다. 내당능장애는 식후 혈당 조절 장애를 말하며, 포도당경구부하시험 2시간 후 혈당이 140~199mg/dL일 때(200 mg/dL 이상이면 당뇨병) 해당된다.

당뇨병전기는 말 그대로 ‘당뇨병의 전 단계’다. 이는 당뇨병으로 발전할 수 있는 상태로, 결코 ‘당뇨병이 없는(diabetes-free) 상태’가 아니다. 즉, ‘병이 있지만 약물 치료보다는 생활습관을 개선하는 치료를 먼저 시행하는 상태’로 이해하는 것이 좋다.

실제로 당뇨병전기 환자 분들은 혈당이 정상인 분들 보다 심근경색, 뇌경색과 같은 심혈관 질환의 발병 위험이 1.5배 더 높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많은 환자 분들이 ‘약을 먹지 않는다 = 병이 아니다’라고 오해해 결국 당뇨병전기가 당뇨병으로 진행되고 각종 합병증을 겪는 경우가 많다.

따라서 건강검진 결과 ‘공복혈당장애’, ‘내당능장애’ 등의 결과가 나왔을 경우, 아직 당뇨병이 아니니 안심할 게 아니라 “당뇨병과 마찬가지인 상태다”라고 생각하고 적극적인 생활습관 개선 치료에 나서야 한다.

당뇨병전기는 규칙적이고 균형 잡힌 식사와 정기적인 운동, 체중조절을 포함한 건강관리를 즉각적으로 시행해야 하는 ‘질병’이다. 당뇨병으로 진행되기 전에 내 몸이 보내는 ‘마지막 경고’임을 명심하고, 앞으로 건강검진 결과표에서 혈당부분을 좀 더 관심 갖고 살펴보기를 권장한다.

/최덕현 순천향대 부천병원 내분비대사내과 교수

[신아일보]

master@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