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日국민 절반 이상 "아베 정부, '징용공 문제' 대응 잘한다"
日국민 절반 이상 "아베 정부, '징용공 문제' 대응 잘한다"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2.18 10: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아베 신조 일본 총리. (사진=연합뉴스)

일본 국민 절반 이상은 한국 대법원의 '징용공'(徴用工·일제 강제징용 피해자) 배상 판결에 대해 '자국이 대응을 잘한다'고 생각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니혼게이자이신문은 지난 15~17일 전국의 18세 이상 성인 남녀 988명을 대상으로 전화 설문 조사(응답률 45.8%)한 결과를 18일 보도했다.

이에 따르면 전체 응답자 중 64%는 일본 정부가 징용공 문제를 중재위원회 회부 검토하는 것에 대해 '평가한다'고 답했다. 반면 '평가하지 않는다'는 응답은 23%에 그쳤다.

일본어에서 '평가한다'는 말은 한국어로 보면 '잘한다'는 의미에 가깝다.

이 답변은 아베 신조 내각 지지 여부에 따라 갈렸다.

'아베 내각을 지지한다'고 답한 사람 중 71%가 '평가한다'고 답했으나, '지지하지 않는다'는 응답자 중 '평가한다'는 응답은 54%였다.

성별로는 여성(58%)보다는 남성(69%) 응답자 가운데 '평가한다'는 반응이 높았다.

앞서 한국 대법원은 지난해 10월 일제 강제동원 피해자 4명이 신일철주금(전 신일본제철)을 상대로 낸 소송에서 "피해자에게 1억원씩 배상하라"는 판결을 내렸다.

그러나 일본 정부는 "1965년의 한일청구권 협정에 따라 개인 배상 문제가 해결됐다"고 주장하면서 한국 대법원판결을 거부한 채 제3국 위원이 참여하는 중재위 회부를 검토하고 있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