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오거돈 시장, 아세안 정상회의 부산유치 팔 걷었다,
오거돈 시장, 아세안 정상회의 부산유치 팔 걷었다,
  • 김삼태 기자
  • 승인 2019.02.16 10:3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5일 서울 그랜드 하얏트 호텔서 아세안대사 초청 간담회 개최

오거돈 부산시장이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 부산개최를 위해 두 팔을 걷고 나섰다.

오 시장은 15일 오후 6시, 주한 아세안 10개국 대사를 서울 그랜드하얏트 호텔로 초청해 만찬 간담회를 열고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부산 개최에 대한 지지를 정중하게 요청했다고 16일 밝혔다.

오 시장은 지난 13일 부산대개조 선포식 참석을 위해 부산을 방문한 문재인 대통령에게도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부산 개최를 직접 건의하고, 시민들에게 개최 당위성과 파급효과를 강력히 호소한 바 있다.

개최도시 결정이 2월말로 다가온 가운데 오 시장은 간담회를 통해 아세안 각국 대사들의 막바지 지지를 이끌어 낸다는 전략이다.

오 시장은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를 가장 성공적으로 개최할 수 있는 도시가 부산인 이유를 3가지로 조목조목 제시했다.

첫째, 부산은 2005년 APEC정상회의, 2014년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를 이미 성공적으로 개최한 도시로서 정상회담에 특화된 도시라는 점이다.

둘째, 아세아문화원이 위치한 도시라는 사실이다. 아세안문화원은 2014년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에서 도출된 매우 중요한 성과 가운데 하나다. 아세안 각국 정상들이 부산에 와서 아세안문화원이 한-아세안간 문화교류의 중심으로 자리 잡았다는 사실을 확인한다면 매우 뿌듯하고 보람 있는 일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셋째, 부산은 6.25전쟁 피란수도로서 한반도 평화시대를 상징하는 도시라는 점이다. 이번 정상회의를 부산에서 개최한다면 ‘평화’에 대한 한·아세안 정상들의 의지를 전 세계에 보여주는 기회가 될 것이라는 사실을 피력했다.

오 시장은 "앞으로 펼쳐질 한반도 평화시대에 부산과 아세안의 많은 도시가 비전을 공유하며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켜 나갈 수 있길 바란다"며 "한·아세안특별정상회의 유치에 끝까지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아일보] 부산/김삼태 기자

st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