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U, 북한 등 23개국 돈세탁·테러 자금지원국 지정
EU, 북한 등 23개국 돈세탁·테러 자금지원국 지정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2.14 09: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유럽연합(EU)이 북한을 포함해 이란, 시리아, 사우디아라비아 등 23개국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으로 잠정 지정했다.

13일(현지시간) AP통신 등에 따르면 EU 집행위원회는 이날 자금 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을 막기 위해 노력하지 않고 있다고 평가된 23개국(자치령 포함)의 명단을 발표했다.

명단에는 북한을 포함해 이란, 아프가니스탄, 미국령 사모아, 바하마, 보츠와나, 에티오피아, 가나, 괌, 이라크, 리비아, 나이지리아, 파키스탄, 파나마, 푸에르토리코, 사모아 등이 포함됐다.

이와 함께 사우디아라비아, 스리랑카, 시리아, 트리니다드 토바고, 튀니지, 버진 아일랜드, 예멘도 대상에 올랐다.

EU 집행위는 지난해 7월부터 발효된 돈세탁 방지 지침에 따라 돈세탁과 테러 자금지원 의혹이 있는 국가들에 대한 평가작업을 벌여왔다. 지난해 11월 54개국으로 명단을 1차로 추린 뒤 추가 평가 작업을 거쳐 예비 명단을 결정했다.

EU 집행위는 "이번 명단 발표는 돈세탁과 테러 자금 지원 위험으로부터 EU의 금융시스템을 보호하기 위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EU의 돈세탁 방지 지침이 적용되는 은행과 금융기관들은 이들 명단에 오른 국가의 고객이나 기관과 거래할 때 의심스러운 돈 흐름을 확인하기 위해 강화된 점검을 해야 한다"고 말했다.

베라 요우로바 EU 사법 담당 집행위원은 기자회견에서 "EU의 금융시스템은 돈세탁을 위한 도구로 사용돼서는 안 되고, 범죄자금을 위한 기구로 이용돼서도 안 된다"고 강조했다.

EU는 다음주 중 28개 회원국 및 유럽의회의 승인을 받아 돈세탁 및 테러자금지원국 명단을 최종적으로 확정한다.

EU는 돈세탁 및 테러지원국 명단에 오른 국가들은 물론 이번에 명단에서 제외된 국가들에 대해서도 지속적인 감시와 평가를 통해 명단을 업데이트할 방침이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