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명절 선물로 '마약'이 인기?
북한 명절 선물로 '마약'이 인기?
  • 김아름 기자
  • 승인 2019.02.13 12: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NYT "명절에 차·음식 보다 필로폰 선물"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북한에서 마약류 각성제의 일종인 필로폰(메스암페타민)이 설 선물로 인기를 끌고 있다. 

12일(현지시간) 뉴욕타임스(NYT) 보도에 따르면 북한 주민들은 명절 선물로 차나 음식보다 주로 필로폰을 선물한다. 

뉴욕타임스는 "필로폰은 일제 강점기인 20세기 초반 한반도에 소개됐다"며 "탈북자들에 따르면 제2차 세계대전 이후 북한군이 몇 년간 군인들에게 필로폰을 제공했고, 1970년대에는 많은 북한 외교관들이 마약 밀수 혐의로 해외에서 체포되기도 했다"고 설명했다.

뉴욕타임스가 보도한 2014년 시나 그라이텐스 미주리대학 교수의 보고서에 따르면 북한은 1990년대 열악한 경제 상황 타개책 중 하나로 필로폰을 제조하기 시작했고, 이 필로폰은 야쿠자나 중국 삼합회 같은 범죄조직에 전했다. 

뉴욕타임스는 이날 홍콩발 기사에서 "북한이 공식적으로 필로폰 생산을 부인하고 있기 때문에 RFA의 보도를 검증하기 어렵다"면서도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공공연한 비밀"이라고 말했다.

북한에서는 기본적인 의료 서비스나 약품이 부족해 많은 사람들이 각성제인 필로폰을 대체 약물로 사용하는 것도 있다는 것.

북한 전문가 안드레이 란코프 국민대 교수는 "북한 내에서 필로폰은 스포츠 음료인 레드불처럼 사용되고 있다"며 "이는 마약 중독의 위험성을 심각하게 간과 하는 오해"라고 말했다.

한편, 북한에서 마약이 설 선물로 인기라는 것은 지난 7일 자유아시아방송(RFA)이 먼저 보도한 바 있다.  

dkfma6538@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