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거래소, 상장 규정 시행세칙 개정…지주회사 증시 업종분류 바뀐다
거래소, 상장 규정 시행세칙 개정…지주회사 증시 업종분류 바뀐다
  • 우승민 기자
  • 승인 2019.02.11 1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거래소는 현실과 동떨어진 상장사의 지주회사 업종분류 체계를 개선하기 위해 상장 규정 시행세칙을 개정해 오는 4월부터 업종 심사 시 개정된 세칙을 적용한다.

한국거래소는 현실과 동떨어진 상장사의 지수회사 업종분류 체계를 개선하고자 상장규정 시행세칙을 최근 개정했다고 밝혔다.

LG, 넥센, 풀무원, 한진칼, SK이노베이션, 현대중공업지주 등은 국내 증시에서 '금융업'으로 분류된다. 누가 봐도 들어맞지 않는 분류다. 하지만 이들 상장사는 지주회사라는 점에서 현행 업종분류 체계상 엄연히 금융업에 속해있다.

현재 유가증권(코스피) 시장에서 업종분류 기준은 두 가지가 쓰인다. 코스피200 등 지수는 글로벌산업분류(GICS)를 토대로 업종을 분류하고 산업별 지수는 통계청의 한국표준산업분류 체계를 따른다.

이 가운데 한국표준산업분류가 비금융 지주회사를 '기타 금융업'으로 분류하면서 2017년 7월부터 실제 사업 내용으로는 금융업으로 보기 힘든 일반 지주회사들이 산업별 지수 상 금융업종에 들어가게 됐다.

거래소의 이번 개정 세칙에 따르면 연결 재무제표상 특정 산업 부문의 매출액이 전체 매출의 50% 이상을 차지하는 지주회사는 해당 산업의 업종으로 분류가 변경된다.

특정 산업 비중이 50% 미만인 지주회사는 종전처럼 금융업으로 분류된다.

다만 해당 회사의 신청이 있는 경우 전체 산업 분포 및 전망 등을 고려해 업종분류의 변경을 허용하기로 했다.

이에 따라 지난해 업종 심사에서 금융업으로 분류된 지주회사 58개사 중 48개사가 현재의 주력 사업에 맞춰 운수장비·의약품·화학·식음료품 등 업종으로 변경 분류될 것으로 예상된다.

smwo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