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선거비 부당조성 의혹’ 집중 조사
‘선거비 부당조성 의혹’ 집중 조사
  • 최경녀기자
  • 승인 2008.12.30 1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검찰, 주경복 前 서울시교육감 후보 소환
서울시 교육감 선거비 부당 조성 의혹을 수사중인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공상훈 부장검사)는 30일 주경복 전 후보를 소환해 조사했다.

검찰은 주 전 후보를 상대로 전국교직원노동조합(전교조)의 선거비와 선거운동을 지원받은 경위를 집중적으로 조사했다.

주 전 후보는 7월30일 실시된 교육감 선거에서 전교조로부터 공금 2억 원과 교사들로부터 모금한 자금 6억원 등 총 8억 원을 선거비용으로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검찰은 주 전 후보 측이 선거 당시 실제로 사용한 선거비용이 14억여 원이었던 점을 감안할 때, 전교조가 지원한 8억여 원은 실제 선거운동 자금의 60% 가량을 차지하는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

이에대해 주 전 후보는 이날 오후 2시 서울중앙지검 앞에서 "선거 경험이 없어 (직원들의) 실무적인 실수가 있었을지 모르나 도덕적으로 부끄러운 것은 전혀 없다"며 검찰 수사에 대해 담담히 소감을 밝혔다.

하지만 주 전 후보는 "선거 수사는 모든 후보에게 공정해야한다.

특히 당선자와 낙선자의 무게가 바뀌면 안 된다"며 "(검찰의) 공정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강조했다.

주 전후보는 "(이번 수사와 관련된) 책임은 모두 저에게 있다"며 "이번 기회로 대한민국의 교육이 바로 서길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교육생각 시민모임, 민주화를 위한 전국 교수협의회 등 46개 교육, 종교, 노동 정당, 시민단체들은 이날 오후 1시 서울중앙지검 정문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주 전 후보 진영에 대한 정치탄압을 중단하라"고 주장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