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도서관에 사서가 없다…'딜레마' 빠진 교육청들
도서관에 사서가 없다…'딜레마' 빠진 교육청들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2.10 10: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서교사는 정원 부족·사서는 계약직 문제로 고충
"미흡한 정책 탓" 비난…"사서교사 정원 확대해야"
(사진=아이클릭아트)
(사진=아이클릭아트)

도서관에서 다양한 서비스를 제공하기 위해 필수적으로 갖춰야 할 조건이 있다. 바로 '사서'의 존재다.

하지만 대다수의 도서관들이 사서교사나 사서가 있어야 한다는 기본적인 규정조차 지키지 못하고 있는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교육계에 따르면 지난해 8월 개정된 학교도서관진흥법 시행령에는 모든 학교는 학교 도서관에 사서교사나 사서를 1명 이상 배치하도록 하는 내용이 담겨 있다.

하지만 현재 도서관 전담인력 배치 의무화 규정을 지킬 계획을 구체적으로 밝힌 곳은 전국 17개 시·도 교육청 중 경기도교육청 한 곳에 불과하다.

전국에 '사서 없는' 도서관이 늘어나고 있는 것이다. 실제로 지난해 4월 기준 도서관이 있는 전국 국공립 초중고 1만47곳 중 전담인력이 있는 곳은 4424곳(43.9%)에 불과했다.

이 같은 상황을 두고 교육 관계자들 사이에서는 현장의 상황을 충분히 고려하지 않은 교육부의 정책이 문제라는 지적이 쏟아지고 있다.

당초 도서관은 '책을 좋아하는 학생들이 책을 빌려 읽는 공간' 정도에 불과했다. 수십 년 동안 학교 구석에서 외면당했다고 봐도 무방하다.

이에 많은 학교는 정규직인 사서교사보다 임금이 비교적 낮은 계약직 사서를 채용해 도서관을 운영해왔다.

그런데 갑자기 정부가 '2015 개정 교육과정'에서 학생들의 핵심적인 교육 공간으로 도서관을 지목했다. 이어 2017년부터는 '한 학년 한 권 책 읽기' 활동도 시작했다.

학교 입장에서는 정부의 정책이 당황스럽기만 하다. 방문자가 별로 없어 먼지가 쌓여가던 공간을 하루아침에 교과 활동의 핵심공간으로 탈바꿈해야 하기 때문이다.

가장 골치가 아픈 것은 인력문제다. 교육청들은 사서교사로도, 사서로도 도서관을 채울 수 없는 '딜레마'에 빠졌다고 토로한다.

사실상 전담인력이 없는 도서관마다 사서교사를 배치하는 것은 불가능하다. 정부가 정해 놓은 교사 정원으로 미뤄볼 때 사서교사 미배치율에 비해 정원은 턱없이 모자란다.

그렇다고 사서를 대량으로 채용하자니, 이들이 계약직인 만큼 사서교사 정원이 늘어날 때마다 상당수 사서를 해고해야 해 불안정한 고용을 자초했다는 꼬리표가 우려된다.

이러지도 저러지도 못하는 현재 상황을 타개하기 위해서 교육청들은 우선 사서교사 정원을 확대해야한다고 입을 모은다.

교육부 관계자는 "교사 정원은 재정 문제 때문에 기획재정부·행정안전부 심사를 거치므로 늘어날 규모를 가늠하기 어렵다"면서도 "사서교사를 늘리는 방향으로 가야 하는 것은 맞기 때문에 정원이 최대한 늘어나도록 노력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