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종합) 日, 화해치유재단 허가 취소에 항의 입장 표명
(종합) 日, 화해치유재단 허가 취소에 항의 입장 표명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1.29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가 관방장관 “한국도 확약한 합의…실시 요구할 것”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한국 정부의 위안부 화해·치유재단 설립 허가 취소 결정에 일본 정부가 항의했다는 현지 언론 보도가 나왔다.

일본 정부는 외교적 경로를 통해 한국 측에 항의의 뜻을 전달했다고 연합뉴스가 29일 교도통신과 NHK를 인용해 보도했다.

앞서 한국 정부는 지난해 11월 재단 해산 결정을 발표했다. 이후 여성가족부는 지난 21일 장관 직권으로 재단의 허가를 취소하며 해산 절차에 돌입했다.

외무성에 따르면 가나스기 겐지 외무성 아시아대양주국장은 전날 주일 한국대사관의 차석공사와의 전화통화에서 “한일 합의는 재단에 의해 이행된다”며 한국 정부가 재산 설립 허가를 취소한 데 대해 항의했다.

가나스기 국장은 이어 “재단 해산은 한일 합의에 비춰 봤을 때 도저히 받아들일 수 없다”며 불편한 심기를 드러냈다.

이에 대해 한국대사관 차석공사는 한국 정부의 결정에 따라 재단 해산 절차를 진행하겠다는 취지로 답변한 것으로 전해졌다.

주한 일본대사관도 한국 외교부에 같은 내용으로 항의했다.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이날 오후 정례브리핑에서 일본의 기존 입장을 재차 강조하면서 “한일 합의는 양국 외교 장관 간 협의 이후 정상 간에도 확인돼 한국 정부도 확약을 한 것”이라며 “정권이 바뀌어도 책임을 갖고 실시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 합의는 국제사회에서도 높은 평가를 받은 만큼 착실한 이행은 국제사회에 대한 책무라고도 생각한다”고 덧붙였다.

스가 장관은 또 “일본은 한일 합의에서 약속한 조치를 모두 실시해 왔다”며 “한국 측에게 합의를 착실히 실시할 것을 강하게 요구할 것”이라고 밝혔다.

NHK는 외무성이 지속적으로 한국 정부에 한일 합의를 이행할 것을 요구할 방침이라고 전했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