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좀비 바이러스' 일본 인플루엔자 공포…원인은 치료제?
'좀비 바이러스' 일본 인플루엔자 공포…원인은 치료제?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1.25 14: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사진=KBS1 방송화면 캡처)

일본에서 인플루엔자 환자들의 이상 증세가 이어지고 있어 공포감을 주고 있다.

25일 현지 매체들의 보도를 종합하면 최근 일본에서는 인플루엔자에 감염된 환자들 중 10여명이 넘는 사람들이 충동적 행동으로 사망했다.

지난 24일 도쿄의 한 전철역에서 한 직장인 여성이 선로에 떨어져 전철에 치여 사망했다. 이 여성은 인플루엔자 환자로 알려졌다.

또 이보다 앞선 지난 22일에는 인플루엔자 확진을 받고 자택에서 요양 중이던 일본 초등학생은 창밖으로 투신해 크게 부상을 입었다.

일본 보건 당국에 따르면 최근 이상 증세를 보이는 인플루엔자 환자들의 수가 급증한 것으로 전해져 우려의 목소리가 커지고 있다.

실제 일본 내에서 인플루엔자 환자의 충동적 행동 사례는 지난 겨울에만 90여건이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이상 환자들은 투신, 추락, 질주 등의 현실 부조화 행동에 집착하는 증세를 보여 네티즌들 사이에선 '좀비 바이러스'라는 명칭까지 생겨났다.

국내에서도 이와 관련한 우려의 목소리가 높다. 국내에서도 지난달 10대 환자 2명이 치료제를 복용 후 창밖으로 투신한 안타까운 사고가 발생했기 때문이다.

의료계 안팎에서는 현재의 상황을 인플루엔자 치료제의 부작용이 의심된다는 진단이 나온다.

일본 NHK에 따르면 인플루엔자 감염자의 이상 행동과 치료제 복용 사이의 인과 관계는 확인되지는 않았으나, 감염자의 80%가 약을 복용한 것으로 드러났다.

우리나라 역시 인플루엔자 치료제로 인한 부작용이 매년 200건가량 발생하는 것으로 조사됐다.

의료당국 관계자는 "인플루엔자 치료제 부작용 문제는 지속적으로 제기됐던 만큼 보건당국의 적절한 대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