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엔, 대북지원단체 4곳에 제재면제 승인
유엔, 대북지원단체 4곳에 제재면제 승인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1.23 13: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올해 들어 처음…UNICEF·유진벨재단·퍼스트스텝스·CFK 등 4곳
구급차·양수기·TV·두유캔 등 허용…제재면제 7월18일까지 유효
(사진=신아일보DB)
(사진=신아일보DB)

유엔이 최근 4개 인도주의 단체의 대북 물품 반입에 대한 제재 면제를 승인했다.

유엔 안전보장이사회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22일(현지시간) 공식 웹사이트를 통해 유엔아동기금(UNICEF), 유진벨재단, 퍼스트스텝스, 조선의 그리스도인 벗들(CFK) 등 4곳의 대북 지원 제재면제 요청을 지난 18일 승인했다고 밝혔다.

올해 들어 유엔이 대북제재 면제 승인을 공식 확인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로써 대북제재위가 웹사이트에 게시한 제재면제 승인 건수는 총 6건으로 늘었다.

단체별 대북 반입 허가 내용을 보면, 유니세프는 결핵 병원용 노트북 17대와 TV 40대 등 51개 품목 약 52만달러(약 5억9000만원) 상당의 물품에 대한 대북 반입을 허가 받았다.

이 가운데 가장 고가의 물품은 러시아제인 밴 형태의 구급차량 9대로, 총 구매 가격이 전체 승인 액수의 절반가량인 20만5740달러에 달했다.

유진벨재단은 중국제 스피커와 마이크 세트, 중국제 마이크 책상, 한국제 네임펜 등 3개 품목에 대해 제재 면제를 승인 받았다.

캐나다의 민간 대북지원 단체인 퍼스트스텝스와 미국의 대북 구호단체인 CFK의 대북 반입 물품 목록은 공개되지 않았다. 이들 두 곳은 이번에 처음으로 대북 제재면제 승인을 받았다.

다만 대북제재위는 홈페이지를 통해 '퍼스트스텝스는 아동 영양실조를 막기 위한 대북 지원과 구호 활동의 목적으로 두유를 담을 수 있는 20리터짜리 스테인리스 캔 300개가 운송될 것'이라고 간략한 설명을 게시했다.

또 CFK에 대해서는 '북한 내 결핵과 간염, 소아 환자 등 취약 계층에 대한 인도주의 프로젝트를 위한 물품이 북한으로 운송될 예정'이라고 설명했다.

2001년 설립된 퍼스트스텝스는 북한 어린이들을 위해 두유를, CFK는 1995년부터 북한에서 결핵·간염 치료사업을 펼치고 있다.

이들 4개 단체가 이번에 유엔 대북제재위원회로부터 받은 제재면제는 6개월 뒤인 오는 7월 18일까지 유효하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