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치
경북도, 지난해 농식품 수출액 역대 최고치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9.01.22 17: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포도 등 5억3326만여달러 수출…전년 대비 2.0% 증가

경북도는 지난해 경북도 농식품 수출액이 5억3326만1000달러로 전년 5억2295만9000달러 대비 2.0%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2일 밝혔다.

품목별로는 포도가 64.7%, 복숭아 39.6%, 버섯 19.5%, 배가 16.8% 증가하는 등 신선농산물이 7387만2000달러로 2017년 6030만7000달러 대비 22.5% 증가해 사상 최고치를 달성하며 농식품 수출 성장세를 주도했다.

가공식품도 곶감(감말랭이 포함) 99.8%, 김 84.3%, 김치가 11.3% 늘어 수출증가세에 기여했다.

하지만, 지난해 폭염으로 가격경쟁력이 낮아진 사과가 9.7% 감소하였으며 메론이 20.3%, 배추가 37.0%, 붉은대게살도 19.3% 감소해 수출 증가세를 둔화시키는 요인으로 작용했다.

국가별로는 사드정국 종료 이후, 김 수출이 크게 늘고 있는 중국이 67.7%, 포도와 감말랭이 수요가 늘고 있는 싱가포르와 말레이시아가 각각 23.7%, 22.3% 증가했다. 이외에도 러시아가 88.0%, 대만이 38.1%, 태국 23.0%, 미국 8.5%, 인도네시아가 7.7% 증가했다.

이러한 성과는 국내 농산물 가격상승과 치열한 해외경쟁에도 불구하고 개별상품의 우수한 상품성과 함께 경북도가 중국, 베트남 등 해외상설 안테나숍을 운영하는 한편 국제식품박람회 참가지원, 적극적인 해외 홍보전략을 펼치며 동남아 등 신흥 경제성장국을 중심으로 한 시장개척으로 시장 다변화를 추진해 온 것이 크게 작용한 것으로 분석된다.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경북도 농식품 수출이 5억불을 초과해 사상최대 실적을 내면서 수출 안정기에 접어들고 있다”며 “농식품 수출을 통해 국내 농산물의 가격안정을 유도하고 판매 걱정 없는 농어촌을 만드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북도/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