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北김영철, 워싱턴 도착…2박3일 방미 일정 시작
北김영철, 워싱턴 도착…2박3일 방미 일정 시작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9.01.18 09: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8일 폼페이오 장관과 고위급 회담
트럼프 대통령 만나 김정은 친서 전달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 논의차 워싱턴에 가기 위해 17일 오후(현지시간)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워싱턴행 항공기에 탑승했다. (사진=연합뉴스)
북한 김영철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제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 논의차 워싱턴에 가기 위해 17일 오후(현지시간) 베이징(北京) 공항에서 워싱턴행 항공기에 탑승했다. (사진=연합뉴스)

김영철 북한 노동당 부위원장 겸 통일전선부장이 2차 북미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 등을 논의하기 위해 17일(현지시간) 미국 워싱턴DC에 도착했다.

김 부위원장은 베이징발 미국 국적기인 유나이티드 항공 UA808편으로 이날 오후 6시 32분 워싱턴 인근 덜레스 국제공항에 도착했다.

북한 고위 관리가 북한 대표부가 있는 뉴욕을 경유하지 않고 미국의 심장부인 바로 워싱턴으로 입국한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이날 공항에는 스티븐 비건 미국 국무부 대북정책 특별대표가 국무부 직원들과 김 부위원장 일행을 영접했다.

김 부위원장은 이날 워싱턴에서 하루밤을 지낸 뒤 다음 날인 18일 마이크 폼페이오 국무장관과 만나 고위급 회담을 갖는다.

폼페이오 장관과 김 부위원장은 회담에서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2차 정상회담 일정과 의제를 최종 조율할 예정이다.

이후 김 부위원장은 백악관에서 트럼프 대통령을 예방하고 김 위원장의 친서를 전달할 것으로 보인다.

트럼프 대통령은 김 부위원장과의 면담이 끝난 뒤 이르면 18일 제2차 북미정상회담 개최 사실을 공식 발표할 거라는 관측이 나온다.

김 부위원장은 2박 3일간의 방미 일정을 마친 뒤 19일 오후 베이징을 경유하는 귀국길에 오를 것으로 예상된다.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