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해경, 외국인 해‧수산 종사자 인권실태 점검
완도해경, 외국인 해‧수산 종사자 인권실태 점검
  • 최민우 기자
  • 승인 2019.01.17 16: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인권 실태 파악‧단속…위법사항엔 강력 처벌
완도해경청사 전경. (사진=완도해경)
완도해경청사 전경. (사진=완도해경)

전남 완도해양경찰서는 완도지역에 근무하는 외국인 해‧수산 종사자를 대상으로 인권유린 사각지대 해소 및 안전한 사회 구현을 위한 외국인 인권 실태 파악 및 단속을 실시한다고 17일 밝혔다.

완도 지역에 등록된 외국인 해‧수산 종사자는 지난달 기준 1800여 명으로 지속적인 증가 추세를 나타내고 있다.

이번 실태 점검은 인권의 사각지대에서 폭행‧감금‧약취유인 등 인권유린 행위로부터 외국인 근로자를 보호하기 위해 지역 해‧수산 업체, 선박, 사업장 등을 직접 방문해 인권 유린 위반사항을 점검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중점 단속 대상으로는 도서지역 양식장, 사업체등에서 외국인 임금착취·미지급, 선주로부터 폭행·성추행 여부, 무허가(무등록) 직업소개소 불법취업 여부 등이다.

또 이번 점검에서는 불법 체류 외국인에 대해서도 점검할 예정이다.

완도해경 관계자는 “이번 점검을 통해 외국인 해‧수산 종사자들의 인권유린 여부를 분석해 위법사항이 드러날 경우 강력히 처벌해 외국인 종사자 인권보호에 만전을 가하겠다”고 밝혔다.

mwcho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