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최장기록 경신’ 美 셧다운에 미국인 절반 “트럼프 책임”
‘최장기록 경신’ 美 셧다운에 미국인 절반 “트럼프 책임”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9.01.14 09: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트럼프 대통령, 국가비상사태 선포 고려…‘엄포용’일 듯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국경 장벽 예산으로 벌어진 미국 연방정부 셧다운(일시적 업무정지)이 역대 최장 기록을 갈아치운 가운데 미국인의 과반이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책임이라는 설문조사 결과가 나왔다.

13일(현지시간) CNN방송이 여론조사기관인 SSRS에 의뢰한 설문조사 결과를 보면, ‘셧다운 책임론’ 질문에 전체 응답자의 55%가 트럼프 대통령을 꼽았다.

트럼프 대통령은 트위터를 통해 셧다운의 책임이 민주당에게 있다고 연일 주장했지만, 민주당에 책임이 있다는 응답자는 32%에 그쳤다.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모두 책임을 져야 한다는 응답자는 9%였다.

CNN방송은 이번 설문조사를 통해 트럼프 대통령에 비판적인 여론도 증가했다고 전했다.

트럼프 대통령의 국정 수행에 찬성한다는 의견은 37%로, 반대한다는 의견인 57%를 크게 밑돌았다.

이는 지난달 실시한 조사와 견줬을 때 찬성 여론은 비슷한 수준인 반면 반대 의견이 5%p 증가한 결과다.

특히 ‘트럼프 지지층’으로 꼽히는 대졸학력 미만 백인 그룹에서 반대여론(47%)이 찬성 여론(45%)을 넘어선 것과 관련, CNN방송은 지난해 2월 이후 최초라고 설명했다.

이번 조사는 지난 10~11일 미국 성인 848명을 상대로 진행됐으며 표본오차는 ±4.1%포인트다.

셧다운의 책임이 트럼프 대통령에게 있다는 설문조사는 이뿐만이 아니다.

워싱턴포스트(WP)와 ABC방송이 공동으로 실시한 여론조사에서 전체 응답자의 53%는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에 셧다운의 책임이 더 크다”고 답변했다.

반면 민주당의 책임이 더 크다는 의견과 양쪽 모두에게 책임이 있다는 의견은 각각 29%와 13%에 그쳤다.

이번 여론조사는 지난 8~11일 미국 성인 788명을 조사한 것으로 표본오차는 ±4.5%포인트다.

이 같은 여론은 공화당과 민주당 모두 지지하지 않는 이른바 무당파가 ‘트럼프 책임론’에 무게를 실은 결과로 해석된다.

아울러 셧다운 장기화로 연방 공무원을 비롯한 미국인들이 행정 서비스 등에서 불편을 겪으면서 생겨난 결과라는 분석도 나온다.

실제로 지난 12일 연방 공무원 급여 지급일에 셧다운 역대 최장 기록이 경신되면서 월급을 받지 못한 공무원들의 불만이 곳곳에서 터져나오기도 했다.

한편, 트럼프 대통령과 공화당은 셧다운 장기화를 막기 위해 국가비상사태 선포도 고려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친(親) 트럼프계로 알려진 린지 그레이엄 공화당 의원은 폭스뉴스 방송 ‘폭스뉴스 선데이’에 출연해 트럼프 대통령과 ‘정부 가동 정상화→3주간 장벽예산 협상→결렬시 국가비상사태 선포’ 수순의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국가비상사태는 헌법에 명시된 미국 대통령의 권한으로, 전쟁 등 비상 상황이 닥쳤을 때 행정부가 위기에 빠르게 대처하기 위한 목적으로 선포된다. 2001년 9.11테러, 2009년 신종플루 유행 등의 경우 선포됐으며 트럼프 행정부 들어서는 마약성 진통제인 오피오이드 확산 사태 당시 선포됐다.

다만, 이번 셧다운 사태의 경우 ‘엄포용’일뿐 실제 선포로 이어지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 최근 20년간 멕시코 국경을 통과해 미국으로 오는 불법 이민자 수가 감소세를 보이고 있어 비상상황이라고 할 근거가 약하기 때문이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