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농어촌진흥기금 600억원 융자 지원
경북도, 농어촌진흥기금 600억원 융자 지원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9.01.13 15: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개인 2억-단체 5억원 한도…금리 최저 수준 1%

경북도는 농업유통구조, 농촌일자리 등 당면한 농촌 현안 해결을 위해 도내 농어업인(단체 등)에게 시설 및 운영자금으로 ‘2019 경북도 농어촌진흥기금’ 600억원을 융자 지원한다고 13일 밝혔다.

농업경쟁력 강화와 농가경영 안정을 위해 지난해 9월부터 10월까지 사업신청(283명)을 받아 지원자격 검토 등을 거쳐 사업대상자를 확정(278명)해 시군을 통해 400억원을 지원한다.

또 도에서 역점적으로 추진하고 있는 청년 농업인 창농 지원, 농촌융복합산업 우수업체 지원 등 도자체 사업에 140억원, 태풍·우박 등 자연재해와 구제역·AI 등 현안 해결을 위해 60억원을 지원한다.

사업대상자는 개인 2억원, 단체 5억원 한도로 최저 금리 수준인 1% 이자로 융자지원하며, 사업비는 소모성 농어업자재, 소형 농기계 등 운영자금(2년거치 3년상환)과 농어업시설, 대형농기계, 선박교체 등 시설자금(3년거치 7년상환)으로 사용할 수 있다.

한편, 농어촌진흥기금은 지난 1993년부터 도, 시군, 농협, 수협의 출연을 받아 지금까지 2171억원을 경북도 자주재원으로 조성해 운영 중이며, 지난해 말까지 5605억원(1만1267건)을 지원해 도내 농어업경영 안정과 농가경쟁력 강화에 큰 역할을 한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김종수 농축산유통국장은 “시대의 문제인 농촌 고령화와 청년 일자리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청년 농부들이 농촌으로 많이 유입되어야 하지만 젊은이들이 실제 농촌에 정착을 하기는 어려운 실정으로 이번 농어촌진흥기금 지원이 기반 없는 청년들의 발판이 되어 농촌에 새바람을 불러올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이어 “앞으로도 조성된 농어촌진흥기금을 활용, 시대를 반영한 시책을 적극 발굴해 도내 농어업 경쟁력을 강화하는데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경북도/강정근 기자

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