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난해 지진 관측 이래 세번째로 많아…'포항 지진' 영향
지난해 지진 관측 이래 세번째로 많아…'포항 지진' 영향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9.01.13 09: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총 115회 발생…가장 강력한 지진은 2월 11일 규모 4.6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해 한반도와 그 주변 바다에서 역대 세 번째로 많은 지진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기상청은 지난해 한반도와 그 주변 바다에서 발생한 지진은 총 115회로 집계됐다고 13일 밝혔다.

이는 기상청이 지진을 관측하기 시작한 1978년 이래 세 번째로 많은 숫자다.

앞서 2016년(252회)과 2017년(223회)에는 한 해에 200회가 넘는 지진이 발생한 바 있다.

지난해 지진이 많았던 것은 '포항 지진'의 영향이다.

지난 2017년 11월 경북 포항 북구 북쪽 9㎞ 지역 깊이 9㎞ 지점에서 규모 5.4의 지진이 발생했다.

이후 지금까지 포항 지진의 여진은 총 100회 발생했는데, 특히 지난해 연초 많이 일어난 것으로 조사됐다.

지난해 발생한 가장 강력했던 지진 역시 포항 지진의 여진으로 2월 11일 포항 북구 북서쪽 5㎞ 지역에서 발생한 규모 4.6 지진이다.

기상청은 올해도 규모가 큰 지진이 발생할 가능성을 염두하고 있다.

우남철 분석관은 "경주, 포항 지진을 계기로 우리나라도 지진 안전지대가 아니라는 인식이 많아졌다"며 "항상 면밀히 관측해 지진이 발생하면 국민께 정확하고 신속하게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