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박지원, 황교안 한국당 입당에 "대국민 사과가 우선돼야"
박지원, 황교안 한국당 입당에 "대국민 사과가 우선돼야"
  • 김가애 기자
  • 승인 2019.01.12 15:5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은 12일 황교안 전 국무총리가 자유한국당 입당 의사를 밝힌 데 대해 "그가 정치를 한다는 것은 그가 선택할 문제이나 최소한 그의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밝혔다.

박 의원은 이날 페이스북을 통해 "설마가 사실로 나타날 때 우리를 슬프게도 한다"면서 이 같이 말했다.

그러면서 박 의원은 "황 전 대통령 권한대행, 전 국무총리, 전 법무장관은 박근혜 국정농단의 실질적 책임있는 종범 수준"이라며 "그가 정치를 한다는 것은 선택 문제이나 최소한 처절한 반성과 대국민 사과가 우선돼야 한다"고 맹비난했다.

이어 박 의원은 "법적 책임은 피해갔다고 할 망정 정치적 도의적 책임은 실로 국민과 역사 앞에 막중하다"고 덧붙였다.

박 의원은 황 전 총리의 전당대회 출마 가능성과 관련해선 "더욱이 시대착오적인 친박 TK의 지원을 받아 한국당 대표경선에 출마한다는 보도에는 그의 인격도 의심하게 한다"며 "시대가 요구하는 최소한의 도리가 그에게 필요로 한다"고 했다.

한편 황 전 총리는 11일 김병준 한국당 비상대책위원장과 만나 입당의사를 밝힌 것으로 전해졌다.

황 전 총리는 이르면 다음주초 입당할 것으로 알려졌다.

gakim@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