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양천구, 미취업 청년 고용촉진 및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를 위한 ‘청년인턴제’ 실시
양천구, 미취업 청년 고용촉진 및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를 위한 ‘청년인턴제’ 실시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9.01.11 11:1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월11일까지 기업·미취업 청년 모집
(사진=양천구 전경)
양천구청 전경. (사진=양천구)

서울 양천구는 미취업 청년 고용촉진 및 중소기업 인력난 해소를 위해 ‘청년인턴제’를 운영한다고 11일 밝혔다.

청년인턴제는 취업에 어려움을 겪는 미취업 청년을 고용하는 기업에 1인당 청년인턴급여 50%, 10개월간 총 1000만원(월 100만원 한도)까지 지원하는 일자리 창출 사업으로 지난 2012년부터 27명에 대해 총 1억6300여 만원을 지원했다.

특히 올해는 지원대상 업체를 관내 중소기업에서 서울특별시 소재 중소기업으로 확대했다. 서울특별시에 소재한 중소기업기본법상 중소기업으로 인턴기간 종료 후 정규직 전환 계획이 있는 5인 이상인 기업은 청년인턴제에 참여할 수 있다.

청년인턴 자격은 공고일 현재 만 15세 이상 만 34세 이하의 미취업자로 대학 재학생은 지원 대상에서 제외된다.

청년인턴은 3월4일부터 근무한다.

오는 2월11일까지 모집하며, 참여를 원하는 기업이나 미취업 청년은 양천구청홈페이지 고시공고를 참고하여 신청서와 필요한 서류를 이메일로 제출하면 된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