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조선업계 “올해 회복세 지속될 것…원자재 가격·경기 둔화는 악재”
조선업계 “올해 회복세 지속될 것…원자재 가격·경기 둔화는 악재”
  • 이가영 기자
  • 승인 2019.01.10 15: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산업부, 2019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 개최

조선업계가 한 자리에 모여 올해를 재도약의 원년으로 삼을 것을 다짐했다. 

산업통상자원부는 “10일 부산 누리마루에서 ‘2019년 조선해양업계 신년인사회’가 열렸다”고 밝혔다. 

이날 행사는 한국조선해양플랜트협회, 한국조선기자재조합 등 조선해양관련 10개 기관이 공동 주최했으며 산학연 대표 100여명과 최남호 산업부 시스템산업정책관, 강환구 조선해양플랜트협회장, 가삼현・한영석 현대중공업 대표, 유재수 부산광역시 경제부시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했다. 

신년인사회에 참석한 업계 대표들은 공통적으로 지난해를 힘들었지만 오랜불황 끝에 수주가 회복되는 한 해였다고 평가했다. 

아울러 올해 세계 발주량 및 국내 생산량 증가, 고용상황 개선 등 조선경기가 본격 회복세를 나타나겠지만 강재가 등 원자재 가격 상승과 세계경기 둔화 가능성 등 불안요인도 있다고 지적했다. 

이들은 지속적인 원가절감 노력과 기술 경쟁력 강화를 통해 세계 제일의 조선해양국가라는 자부심을 지켜가자고 결의했다.  

최남호 산업부 국장은 “정부도 조선업이 활력을 되찾을 수 있도록 적극 지원할 것”이라며 “지난해 활력제고 방안에서 제시한 1조7000억원 규모의 금융지원 프로그램을 확실히 이행하고 친환경・스마트화 패러다임 전환에 대한 적극대응, 조선해양업계의 상생협력 생태계 조성 등을 지원하겠다”고 말했다. 

뒤이어 “업계 어려움을 최소화하기 위해 업계와 적극적인 소통을 늘려가겠다”고 강조하며 “특히 최저임금 인상의 현장 안착을 위해 정부는 재정지원과 제도개선 등 업계 어려움을 완화하고자 지속 노력하고 있다"며 업계에서도 일자리 질 개선과 사람중심 경제 구현을 위한 최저임금 인상에 동참 협조해 달라고 당부했다. 

young2@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