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지역 지난해 하루 평균 7건 화재 발생
경북지역 지난해 하루 평균 7건 화재 발생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9.01.09 17:0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전년대비 4.7% 감소…원인별 부주의 40.1%·주거시설 27.7%

경북도는 지난해 하루 평균 7건의 화재가 발생했다.

9일 도 소방본부의 화재발생현황 분석 결과에 따르면, 작년 경북도에서 발생한 화재는 전년대비 4.7%(131건)가 감소한 2686건으로 집계됐다.

반면 인명피해는 180명으로 전년대비 16.9%(26명), 재산피해는 340억7700만원으로 35.8%(89억8500만원)가 각각 증가했다.

원인별로는 부주의 40.1%(1천76건), 전기적 요인 22.6%(607건), 기계적 요인 12.8%(345건) 순으로 나타났다.

부주의를 세부적으로 보면 불씨방치 23.7%(255건), 담배꽁초 20%(215건), 쓰레기소각 17.1%(184건), 가연물 근접방치 8.3%(89건) 순이다.

발화 장소는 주거시설 27.7%(744건), 산업시설 20.3%(546건), 자동차 등 15.7%(423건)로 집계됐다.

주거시설 중에 단독주택이 79.7%(593건), 공동주택이 14.4%(107건)를 차지했다. 임야화재는 213건에서 170건으로 20.2%(43건) 감소했다.

이창섭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지난해 화재 중 40%가 부주의와 방심으로 발생한 만큼 도민들의 주의와 관심이 필요하다”며 “2018년도 화재분석을 바탕으로 철저한 예방활동을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북도/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