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화재 신고는 119…서민금융 상담 필요할 땐 1397"
"화재 신고는 119…서민금융 상담 필요할 땐 1397"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9.01.08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단축번호 입력→직접 안내' 서민금융콜센터 상담 방식 전면 개편
이계문 원장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서민 없도록 적극 홍보할 것"
8일 '1397 서민금융콜센터' 이전·개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손을 들어 화이팅을 회치고 있다. 왼쪽부터 최건호 서민금융진흥원 부원장, 김명원 KB국민은행 강서·양천지역 영업그룹 대표, 채현일 영동포구청장,  이계문 원장,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송호선 MG신용정보 대표, 노정신 자활지원본부장.(사진=서민금융진흥원)
8일 '1397 서민금융콜센터' 이전·개소식에 참석한 관계자들이 손을 들어 화이팅을 외치고 있다. 왼쪽부터 최건호 서민금융진흥원 부원장, 김명원 KB국민은행 강서·양천지역 영업그룹 대표, 채현일 영동포구청장, 이계문 원장, 김영주 더불어민주당 의원, 송호선 MG신용정보 대표, 노정신 자활지원본부장. (사진=서민금융진흥원)

이계문 서민금융진흥원장은 8일 "불이 났을 때 '119'를 찾듯이 서민금융 상담이 필요할 때는 '1397'을 기억해 달라"고 적극 홍보했다. 

'1397'은 전화기의 네 모서리 숫자로 '금융 사각지대에 놓인 서민을 감싸 않겠다'는 진흥원의 의지가 고스란히 담겨있다.  

이 원장은 이날 1397 콜센터 개소식에서 "서민들이 알기 쉽고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를 만드는 것이 서민금융진흥원의 역할"이라며 "1397 서비스를 몰라서 이용하지 못하는 분들이 없도록 알려 나갈 것"이라며 이같이 말했다.

서민금융진흥원은 '1397서민금융콜센터' 상담 시 서비스별 단축번호를 입력해야 하는 기존 방식에서 상담사가 직접 안내하는 방식으로 전면 개편했다. 

이에따라 상담 연결시간은 줄어들고 상담사의 정확한 상품 안내로 서민들이 보다 쉽고 편리하게 콜센터를 이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한편 진흥원은 1397서민금융콜센터를 단계적으로 정비하고 생업에 바쁜 서민의 접근성 제고를 위해 인터넷과 모바일, 이메일 등 비대면 상담 및 맞춤 지원기능을 강화할 계획이다.

또 핀테크를 활용해 진흥원의 상담 빅데이터를 분석하고 고객의 수요에 적합한 금융상품과 제도를 설계할 수 있도록 관련 정보와 노하우를 금융회사에 제공하는 등 서민금융 활성화에 적극 노력할 방침이다.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