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백군기 용인시장, 청년들과 소통하며 격 없는 대화 나눠
백군기 용인시장, 청년들과 소통하며 격 없는 대화 나눠
  • 김부귀 기자
  • 승인 2018.12.30 09: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 독서설계상담사 활동 28명 청년 의견 경청
(사진=용인시)
(사진=용인시)

“청년 일자리 정책에서 가장 중요한 것은 ‘안정성’입니다. 지속가능한 일자리를 많이 만들어 주세요.”

“지역 소속감을 느낄 수 있는 청년 정책을 많이 만들어 주셨으면 좋겠습니다.”

“청년들을 위한 정책이라고 해서 지원받으려고 보면 자격 요건이 너무 까다로워 신청조차 못하는 경우가 많습니다.”

30일 경기 용인시에 따르면 백군기 시장이 청년들과 진솔하고 자유롭게 소통하기 위해 제안한 ‘용인청년들 아메리카노 한 잔 할까요?’의 첫 만남이 지난 28일 처인구 삼가동 사회적경제허브센터 비카페(BEECAFE)에서 열렸다.

이날 행사에는 지난 9월 ‘지역주도형 청년일자리 사업’으로 채용한 만19세 이상 39세 미만의 청년, 경력단절여성으로 구성된 독서설계상담사 28명이 참여했다.

참가자들은 작은 도서관에 독서설계상담사가 더 많이 배치돼야 한다는 내용을 비롯해 인근 도시와 비교한 청년 지원 정책, 지역 불균형 해소 등 다양한 의견을 쏟아냈다.

특히 한 참가자는 처인구에 외국인 인구가 많다는 점을 지적하며 다문화가정을 위한 작은 도서관 건립 제안서를 백 시장에 전달하는 열의를 보였다.

“경력 형성용 단기 일자리 보단 자립을 위한 지속가능한 일자리가 필요하다”는 한 청년의 지적에 백 시장은 “우선 청년들이 내가 하고 싶은 일이 무엇인지 먼저 고민하는 과정이 필요하다”며 “그래야 시에서도 어떤 일자리를 만들어야 하는지 알 수 있다”고 말했다.

“많은 청년들이 독서설계상담사와 같은 좋은 정책이 있다는 것을 알지 못한다”는 의견에는 백 시장은“시에서도 이런 정책을 어떻게 알려야 하나 고민이 많다”며 깊은 공감을 표시했다.

“인근 타 도시에 비해 피부로 느껴지는 청년 지원책이 없다”는 지적에 대해선 “10년만 지나면 인근 타 도시와 비교할 수 없을 정도로 용인이 발전할 것”이라며 “일자리를 비롯해 도시의 모든 면에서 자긍심을 가질 수 있도록 더욱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백 시장은 군 입대를 앞 둔 청년에게는 입대 기간 동안 작은 목표를 하나를 정해 성취해보라는 조언을 하고 아들과의 에피소드를 진솔하게 전하는 등 시종일관 유쾌한 모습으로 대화를 이끌어 나갔다.

백 시장은 “청년들의 생생한 목소리를 직접 들을 수 있어 좋았다”며 “청년들의 경험과 이야기 안에서 ‘용인형 청년정책’을 발굴할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용인청년 여러분, 시장과 아메리카노 한 잔 할까요?’는 다양한 분야의 청년들과 내년 2월까지 총 6회로 이어갈 예정이다.

[신아일보] 용인/김부귀 기자

acekb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