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中 정부 "서울 미세먼지는 자체적으로 배출된 것"
中 정부 "서울 미세먼지는 자체적으로 배출된 것"
  • 박고은 기자
  • 승인 2018.12.28 17: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 전문가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 나왔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중국 정부가 한국에서 미세먼지가 심한 것은 중국 때문이라는 주장에 대해 정면으로 반박했다.

류여우빈 중국 생태환경부 대변인은 28일 브리핑에서 한국 일부 매체가 한국의 미세먼지는 중국에서부터 온 것이라고 보도한다는 지적이 나오자 "서울의 오염물질은 주로 자체적으로 배출된 것"이라며 "한국 전문가 연구에서도 비슷한 결과가 나왔다"고 전했다.

류 대변인은 "우선 전체적으로 봤을 때 공개된 관측 자료를 살펴보면 중국의 공기 질은 대폭 개선됐지만, 한국 서울의 초미세먼지(PM 2.5) 농도는 다소 높아졌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또 대기 오염물질의 성분을 따져보면 2015∼2017년 초미세먼지를 일으키는 질소산화물(NO2)의 농도는 서울이 중국 베이징과 옌타이, 다롄 등보다 매년 높았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11월 6∼7일 서울에서 심각한 대기오염 현상이 나타났지만, 중국 전문가들의 분석에 따르면 11월초에 대규모, 고강도의 대기 이동은 발생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한편, 류 대변인은 "대기오염을 비롯한 환경오염 문제는 전 세계의 문제로 각국이 협력해 공동 대응해야 한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신아일보] 박고은 기자

gooeun_p@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