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축구협회장 “2018월드컵 단독 유치”
日 축구협회장 “2018월드컵 단독 유치”
  • 신아일보
  • 승인 2008.12.21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그동안 유력한 설로만 나돌던 ‘일본 월드컵 유치 도전'이 실현되는 모양새다.

이누카이 모토아키 일본축구협회(JFA) 회장은 지난 20일(이하 한국시간) 도쿄에서 열린 국제축구연맹(FIFA) 이사회를 마치고 일본 주요 언론들을 만나 “2018년과 2022년 월드컵 유치에 도전하겠다"고 선언했다.

2018년 월드컵 개최를 목표로 지난 해 유치검토위원회를 설치한 일본은 당초 2016년 올림픽 유치에 도전하고 있는 도쿄로 인해 그동안 행보를 자제해왔다.

그러나 JFA가 내년 4월부터 시작되는 FIFA의 월드컵 개최지 후보 신청에 참가한 뒤 월드컵 유치전에 본격적으로 뛰어들겠다는 의향을 드러냄에 따라 앞으로 본격적인 활동이 시작될 것이라는 전망이다.

이로써 일본은 사실상 2018월드컵 유치전을 시작하게 됐다.

그러나 일본은 잉글랜드와의 맞대결을 피할 수 없을 전망이다.

잉글랜드축구협회(The FA)는 21일 FIFA이사회에서 2018, 2022년 월드컵 개최지를 동시에 발표하기로 한 결정에 대해 환영의 뜻을 드러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로드 트라이스먼 FA회장 겸 2018월드컵유치위원장은 성명을 통해 “FIFA의 훌륭한 결정을 환영한다.

우리는 2018년 월드컵 유치를 위한 전략에 집중할 것이며 FIFA의 요구 사항도 면밀히 검토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