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아시안컵 앞둔 박항서호 '빨간불'··· 피지컬 코치 사임
아시안컵 앞둔 박항서호 '빨간불'··· 피지컬 코치 사임
  • 고재태 기자
  • 승인 2018.12.19 20: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박항서 감독 보좌하던 배명호 코치, 말레이시아 독립팀 감독으로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박항서 감독과 1년여 호흡을 맞춘 배명호(55) 피지컬 코치가 대표팀을 떠나기로 해 아시안컵을 앞둔 베트남 축구대표팀에 적신호가 켜졌다.

내년 상반기 말레이시아 쿠알라룸푸르에서 창단 예정인 독립구단 FC 아브닐은 19일(한국시각) 배 코치를 초대 감독으로 선임했다고 밝혔다.

같은 날 전찌 등 현지 매체와 박 감독 측은 배 코치가 내년 1월 5일 아랍에미리트(UAE)에서 개막하는 아시아축구연맹(AFC) 아시안컵에 출전하는 베트남 대표팀 명단에서 빠졌다고 전했다.

배 코치는 베트남의 아세안축구연맹(AFF) 스즈키컵 우승 직후 사임한 것으로 알려졌다.

K리그와 태국 리그 등에서 경력을 쌓고 AFC 23세 이하(U-23) 챔피언십을 앞둔 지난해 12월 초 베트남 대표팀에 합류한 배 코치는 약 1년 만에 팀을 떠나게 됐다.

피지컬 코치는 선수들의 체력 강화와 유지, 부상 방지, 부상복귀 후 적응훈련 등 체력과 관련한 모든 영역을 관리하는 자리다.

박 감독에게 이영진 수석코치가 오른팔이라면, 배 코치는 왼팔이었던 셈이다.

베트남축구연맹은 처음엔 배 코치와 2개월 단기 계약을 체결했다가 베트남이 사상 처음으로 U-23 챔피언십에서 준우승을 차지하는 데 배 코치의 역할이 컸다고 판단, 계약을 연장했다.

이후 배 코치는 박항서호가 아시안게임에서 처음으로 4강에 진출하고 스즈키컵에서 10년 만에 우승하는 신화를 쓰는 데 한몫했다.

배 코치는 여러 나라를 돌며 경험을 쌓은 데다 P급 지도자 라이선스까지 보유해 코치진과 선수들 사이에 가교역할을 톡톡히 했고, 전력분석관을 겸임했다.

베트남축구연맹은 배 코치 후임자를 물색하고 있다.

배 코치가 지휘하게 될 FC 아브닐은 아시아권 프로리그 진출을 목표로 창단하는 독립구단이다.

선수들이 훈련과 함께 말레이시아의 대학에서 공부하며 다른 진로도 모색할 수 있다는 게 구단 측 설명이다.

jtgo@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