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식약처 "식품·축산물 표시 기준 일원화"
식약처 "식품·축산물 표시 기준 일원화"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8.12.19 17:4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의약품안전처가 식품과 축산물의 표시기준을 하나로 통합한 '식품등의 표시기준' 전부개정안을 고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이번 개정은 내년 3월 시행되는 '식품 등의 표시·광고에 관한 법률'에 앞서 식품과 축산물의 표시기준을 일원화해 소비자와 영업자에게 식품 표시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편의를 제공하기 위해 마련됐다.

개정 고시 주요 내용은 △축산물 알레르기 유발물질 표시대상에 ‘잣’ 추가 △즉석판매제조가공업 영업자가 생산한 식육가공품에 ‘식육의 종류와 함량’ 표시 의무화 △카페인 허용오차 일원화(표시량의 90~110%) △식품을 해동해서 판매할 경우 ‘해동업체 명칭과 소재지’ 표시 의무화 △축산물 표시에 외국어 활자크기 제한 규정 마련 등이다.

식약처는 "앞으로도 소비자가 안심하고 식품을 소비할 수 있도록 정확한 정보를 제공하고 소비자 주의가 필요한 식품에는 표시를 의무화하여 안전한 식품 소비 환경이 조성되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김견희 기자

pek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