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이광호 시의원, “9호선 공공성 회복을 위해 서울시가 적극 나서야”
이광호 시의원, “9호선 공공성 회복을 위해 서울시가 적극 나서야”
  • 김용만 기자
  • 승인 2018.12.19 16: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9호선 다단계구조 청산촉구 및 공공성 회복을 위한 기자회견 열어
(사진=서울시의회)
(사진=서울시의회)

서울시의회 이광호 의원은 경만선, 권수정 의원과 함께 지난 18일 서울특별시의회 브리핑룸에서 서울지하철 9호선 다단계구조 청산촉구 및 공공성 회복을 위한 첫 단추인 시행사 직접 운영에 서울시 책임을 요구하는 기자회견을 가졌다.

이 의원은 기자회견에서 “2019년이면 지하철 9호선 운행이 10년째 접어드는 해로, 9호선을 이용하는 시민들은 혼잡도가 230% 이상 되는 지옥철을 10년째 매일 경험하고 있다”라고 언급하면서 “9호선은 서울시민의 세금이 투입되는 공공사업이지만 시민 안전을 먼저 생각하기보다는 이익을 우선시하는 민간기업이 운영하고 있는 구조적 문제점을 안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 의원은 “이러한 구조적 문제는 이명박 전 대통령이 과거 서울시장 재직 당시 서울시민의 발인, 지하철 9호선 1단계를 자본금 10억원도 안되게 출자한 민간외국회사에 무려 30년간 운영권을 넘겼다는 점에서 원인을 꼽을 수 있다”고 말했다.

또한 “9호선 1단계(개화∼신논현) 운영사인 프랑스계 민간기업 회사 RDTA는 자본금 8억원을 출자해 지난 7년간 234억5000만원을 배당금으로 돌려받았다”고 주장하면서, “수익을 최우선으로 하는 민간회사가 운영하다보니 다단계 위탁구조의 문제점이 드러났고, 이러한 구조는 9호선을 이용하는 서울시민들의 안전이 뒷전으로 밀릴 수밖에 없는 이상한 구조로 전략했다”고 주장했다.

마지막으로 “서울시는 2039년이 되어서야 지하철 9호선을 운영할 수 있으므로, 이번 기회에 과감히 운영사와 계약해지를 당장 선언하고 9호선의 조속한 안정을 위해 서울시가 직접 운영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해야 한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서울/김용만 기자

polk88@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