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사통팔달 전자형 교통망구축 대형 SOC사업 ‘탄력’
경북도, 사통팔달 전자형 교통망구축 대형 SOC사업 ‘탄력’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12.19 16: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내년도 도로·철도 등 교통망 구축에 2조1304억원 투입

경북도가 신도청 시대를 맞아 그동안 추진해온 사통팔달 전(田)자형 교통망구축을 위한 대형 SOC사업이 한층 탄력을 받을 전망이다.

도는 2019년 도로·철도 등 교통망 확충사업과 울릉공항 등에 2조 1304억원을 투자할 계획이라고 19일 밝혔다.

고속도로, 국도, 도청진입도로 등 도로망 구축에 8036억원, 철도망 확충에 1조 3248억원, 울릉공항건설에 20억원 규모다.

당초 정부안에는 국비 1조 7446억원을 포함해 총 1조 7814억원에 불과했으나, 지역 국회의원의 협조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상임위원회 의원실, 예산결산위원회 의원실 등을 수차례 찾아 낙후된 경북지역의 교통망에 대해 설명하고 중앙부처 담당공무원을 이해·설득시켰다.

그 결과 국회 예산심사과정에서 도로·철도·공항 등 SOC 분야 정부안보다 3427억원 증액(19.6%)된 국비 2조873억원을 확보해 올해 1조 8592억원(국비기준) 대비 12% 증액됐다.

내년도 반영된 신규사업은 신규설계 6건, 착공 12건 등 총 18건으로 앞으로 8조 5383억원의 사업비를 투입한다.

이 중 영일만 횡단구간은 설계비 10억을 확보해 도가 앞으로 남북 교류활성화에 대비, 중점 추진하게 될 동해안 고속도로 구간 중 단절된 포항시 통과구간을 추진할 수 있는 계기를 마련했으며, 철도 신규사업으로는 구미사곡~구미산단 연결철도와 동서화합의 상징인 달빛내륙철도 등 2건의 사전타당성조사 용역비가 반영돼 대형 국책사업 계속추진을 위한 희망의 불씨를 살렸다.

특히, 보조간선도로로서 국지도사업은 보통 신규사업 1~2건 반영하기가 어려운 실정이지만 내년도 전국 국지도 신규사업 11건 중 죽장~달산간, 온정~원남간, 운문~도계간 등 도내 국지도 신규사업 3건이 반영(설계비 확보)됐다.

또한, 포항~삼척, 도담~영천, 이천~문경 등 굵직굵직한 철도사업에서도 올해 9729억원 보다 3429억원 증액된 1조 3248억원을 확보했다.

양정배 건설도시국장은 “공무원과 지역 정치인들의 하나된 힘으로 국비 확보에 노력한 결과 국비예산이 2281억원 증액되고 신규사업 대거 반영이라는 작은 성과를 이룰 수 있었다”면서 “경북도는 앞으로도 사통팔달 전(田)자형 도로교통망을 구축해 도내 1시간 30분대, 전국 2시간대 생활권을 열어 나가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북도/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