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비용 7억원 편성
남북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 비용 7억원 편성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12.18 16:1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6일 개성 판문역…행사 내용 따라 조정될 듯
동해선 철도 북측구간 남북공동조사에 참가하는 남측 조사단원을 태운 버스가 지난 8일 오전 동해선육로를 통해 북한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동해선 철도 북측구간 남북공동조사에 참가하는 남측 조사단원을 태운 버스가 지난 8일 오전 동해선육로를 통해 북한으로 향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정부가 오는 26일 판문역에서 열리는 남북 철도‧도로 착공식 비용으로 총 7억여 원을 편성했다.

통일부는 제300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담은 ‘경의선‧동해선 철도‧도로 연결 및 현대화 착공식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의결했다고 18일 밝혔다.

지원안을 살펴보면 무대설비 및 음향, 남측 인건비 등 행사비용 6억원과 예비비·세금 1억원 등 총 7억200만원의 비용이 편성됐다.

통일부 관계자는 “개성 남북공동연락사무소 개소식 사례 등을 고려해 비용을 책정한 것”이라며 “남측 참석자들이 열차를 타고 판문역으로 가는 시나리오도 구상하고 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7억여 원을 다 쓰겠다는 게 아니라 비용 범위 내에서 행사를 치르겠다는 것”이라며 “납북 간 합의될 착공식 행사 내용에 따라 비용은 감액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이번 착공식은 남북이 ‘9‧19 평양공동선언’에서 연내 동서해선 철도‧도로 연결 착공식을 개최하기로 합의한 데 따른 것이며 오는 26일 북한 개성 판문역에서 남북 인사 각각 100명이 참석한 가운데 진행될 예정이다.

착공식에 참여하는 남측 인사로는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김현미 국토교통부 장관을 비롯한 관계부처 관계자 등이 예정돼 있다.

북측에서는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과 장혁 철도상 등이 참석할 것으로 관측되지만 아직까지 명확한 참석 대상이나 행사 방식 등은 정해지지 않은 상태다.

정부는 이번 주 내 선발대를 북측으로 보내 착공식 준비를 하겠다는 방침이다.

통일부는 “이번 행사는 향후 여건이 조성됐을 때 철도와 도로를 연결하고 현대화하자는 의지를 담은 ‘착수식’ 개념으로 추진할 예정”이라며 “실제 공사는 북한 비핵화 진전 상황과 국제사회의 대북제재 등을 고려해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