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차세대 여권 남색 최종 결정…오는 2020년부터 발급
차세대 여권 남색 최종 결정…오는 2020년부터 발급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12.17 20: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10월 온라인 선호도·정책 여론 조사 실시 결과 반영
현재 소지 여권 유효기간 만료할 때까지 사용할 수 있어
차세대 여권 디자인 (사진=외교부)
차세대 여권 디자인 (사진=외교부)

오는 2020년부터 발급되는 차세대 전자여권 색이 남색으로 최종 결정됐다.

외교부는 이태호 외교부 2차관 주재로 관계부처 및 민간위원들이 참석한 가운데 여권정책심의위원회 제9차 여권행정분과위원회를 열고 이 같은 내용을 심의·의결했다고 17일 밝혔다.

이번 위원회의 결정에 따라 △일반 여권은 남색 △관용여권은 진회색 △외교권 여권은 적색으로 바뀐다.

이번 디자인은 외교부와 문화체육관광부 간 협업을 통해 지난 10월 온라인 선호도 조사와 정책 여론 조사를 실시한 결과를 반영했다.

앞서 국민 의견 수렴 결과 여권 색상 구분 여부에 대해 온라인 선호도 조사에서 53.5%와 정책여론조사의 56.1%가 여권 종류별로 색을 구분하는 방식을 선호했다.

일반 여권 색상의 경우 선호도 조사의 69.7%, 정책 여론 조사의 65.8%가 남색을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표지 디자인은 온라인 선호도 조사의 68.7%, 정책 여론 조사의 80.3%가 최종 결정된 디자인을 선호한다고 꼽았다.

외교부 관계자는 “온라인 여권 신청, 우편 배송 서비스 및 여권 진위 확인 등을 도입해 국민 편의를 도모하면서 여권 상 주민등록번호를 삭제해 개인정보 보호를 강화해 나갈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오는 2020년 차세대 전자 여권이 발급돼도 현재 소지한 여권은 유효기간이 만료할 때까지 사용할 수 있다. 다만 외교부는 여권 소지자가 희망하는 경우 유효기간 만료 이전이라도 차세대 여권으로 교체할 수 있도록 할 방침이다.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