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미군기지 수해공사 승인, 동두천시 수해피해 걱정 덜어
미군기지 수해공사 승인, 동두천시 수해피해 걱정 덜어
  • 김명호 기자
  • 승인 2018.12.17 17: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2011년 동두천시 수해피해 현장 (사진=동두천시 제공)
지난 2011년 동두천시 수해피해 현장. (사진=동두천시)

동두천시 신천이 도심을 가로질러 흘러 집중호우 시 급격히 불어나는 하천으로 인해 여러 차례 막대한 수해피해를 입었다.

1998년과 1999년, 2011년에 신천 주변의 대부분의 시가지와 미군기지가 물에 잠겨 744억원의 재산피해와 4823명의 이재민이 발생했고, 1명이 목숨까지 잃는 막대한 피해를 겪었다.

수해피해는 기후변화로 집중호우와 주변 지자체가 도시화로 인해 동두천시를 관통하는 하천 유수량 급증에 따른 것으로, 이를 해결하기 위해서는 하천의 폭을 넓히는 한편, 제방을 더 높게 쌓는 대규모 사업을 필요한 실정이다.

이에 경기도는 2014년부터 수해예방을 위해 신천하천 정비공사를 계획하여 2018년부터 착공, 사업구간 중 동두천 천과 신천이 합류하면서 발생하는 소용돌이 현상으로 유수의 흐름을 가로막는 현상을 일으키고 있어 공사구간에 미군 기지가 위치하여 공사에 차질을 빚어왔다.

미군기지는 한미 간 안보전략 등의 사유로 기지 반환 협상이 교착상태에 빠져 있어 언제 반환될지 불확실해 다년간 수해피해를 겪었던 동두천시민은 재차 다가올 수해피해에 무방비 상태로 노출되어 속만 태우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최용덕 동두천시장은 미군기지 반환 전에 수해예방공사를 추진하기 위해 정부와 주한미군사령부에 꾸준히 협조 요청하는 한편, 대통령에게 직접 건의를 하여 막혀 있던 한미 간 소파협상에 물꼬를 텄다.

또 국무조정실과 외교부의 중재로 인해 국방부, 환경부, 경기도, 동두천시, 주한미군이 함께 모여 우리국민의 생명을 보호하기 위한 자연재해의 예방의 필요성을 공감하고, 특단의 대책을 수립하기로 확정했다.

또한, 외교부, 국방부와 주한미군이 참여하는 소파합동위원회에서 미군기지 반환 전 수해예방공사를 할 수 있도록 지난 11일 이를 최종 승인함에 따라 동두천시는 수해예방공사를 추진할 수 있게 됐다.

경기도에서 시행하는 신천 하천 정비공사는 2018년부터 2021년까지 추진되며, 미군기지 구간은 2019년부터 2020년까지 시행하여 해당공사가 완료되면, 동두천시의 수해피해는 급격히 감소할 것으로 기대된다.

audgh1957@hanmail.net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