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태안화력 고 김용균 씨…"식사시간 없어 라면과 과자로 끼니 떼워"
태안화력 고 김용균 씨…"식사시간 없어 라면과 과자로 끼니 떼워"
  • 이영채 기자
  • 승인 2018.12.15 17: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품사진 공개, 사비로 산 손전등과 건전지 등
탄가루가 곳곳에 묻은 고 김용균씨 슬리퍼 모습.(사진=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탄가루가 곳곳에 묻은 고 김용균씨 슬리퍼 모습. (사진=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지난 11일 충남 태안군 원북면 태안화력 9·10호기 석탄운송용 컨베이어벨트에 끼여 숨진 채 발견된 고 김용균씨의 유품이 공개돼 주위를 안타깝게 하고 있다.

15일 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이하 노동조합)은 지난 13일 유가족과 함께 사고현장을 방문해 현장조사 결과 태안화력발전소 운전원 대기실에서 확보한 유품을 공개했다.

공개한 유품은 고장난 손전등을 비롯해 업무 내용 등을 기록한 것으로 보이는 수첩과 곳곳에 탄가루가 묻은 슬리퍼, 라면과 과자, 물티슈, 동전, 목욕용품 등이 담겨 있어 평소 열악한 근무 환경 모습이 그대로 드러났다.

15일 고장난 손전등, 수첩,  슬리퍼, 라면과 과자, 물티슈, 동전, 목욕용품 등 고 김용균 씨 유품이 공개됐다.(사진=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15일 고장난 손전등, 수첩, 슬리퍼, 라면과 과자, 물티슈, 동전, 목욕용품 등 고 김용균 씨 유품이 공개됐다.  (사진=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김씨의 유품을 확보한 노동조합은 동료들에 따르면 고장난 손전등은 회사가 지급했던 것과 다르다고 했으며, 한 동료에 따르면 "김용균 노동자가 헤드랜턴을 쓰고 일한 적이 없다"고 밝혔다.

또 "지시에 따라 수시로 낙탄을 치우는 작업에 투입 돼 휴게시간, 식사시간이 보장되지 않아 라면과 과자로 끼니를 때웠다"며 "고인의 어머니가 '일할 때 우리 아들한테 영상통화하면 매번 탄 치우러 간다고 하는데, 밥은 어떻게 먹냐?'고 물었고 함께 일하던 동료가 '원청이 지시 내리지 않는다고 하지만 낙탄 치우라고 수시로 지시가 내려온다. 언제 지시가 올지 몰라 식사 시간이 없어서 매번 라면 끓여 먹이고 그랬다'고 말했다"고 했다.

노동조합은 15일 오후 7시 광화문 세월호 광장에서 열리는 ‘태안화력 비정규직 노동자 사망사고 진상규명 및 책임자 처벌, 죽음의 외주화 즉각 중단, ’2차 촛불추모제에서 김씨의 생전 사진과 영상을 공개한다.

면봉, 물티슈, 동전, 충전기 등 공개된 고 김용균 씨 유품.(사진=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면봉, 물티슈, 동전, 충전기 등 공개된 고 김용균 씨 유품.  (사진=전국공공운수노동조합)

esc1330@nate.co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