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최근 5년간 서울 한랭질환자 236명…"외출시 옷 따뜻하게"
최근 5년간 서울 한랭질환자 236명…"외출시 옷 따뜻하게"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12.14 09:2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주로 12월 중순~1월말 집중…저체온증 72%로 가장 많아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최근 5년간 서울에서 저체온증·동상 등의 한랭질환을 겪은 환자가 236명이나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14일 서울시에 따르면 2013∼2017년 67개 의료기관 응급실이 시에 신고한 한랭질환자는 총 236명으로 집계됐다. 236명 가운데 사망자는 7명이나 됐다.

연도별로 살펴보면 2013년 45명, 2014년 42명, 2015년 39명, 2016년 32명의 환자가 발생했으며, 특히 지난해에는 한파가 연일 지속되면서 78명의 한랭질환자가 발생한 것으로 확인됐다.

전체 한랭질환자의 69.9%(165명)은 주로 12월 중순에서 1월말에 집중됐다.

연령별로는 50대가 67명(28.4%)로 가장 많았으며 이어 70대 이상 50명, 60대 25명 순이었다.

질환별로 살펴보면 저체온증(35도 미만)이 171명(72%)로 가장 많았고 이어 동상이 25%, 동창 1% 순이었다.

한랭질환자 가운데 만성질환자(심뇌혈관질환, 당뇨, 고혈압)는 30.5%(72명)에 달했다.

시는 내년 2월까지 한랭질환 감시체계를 가동해 67개 의료기관의 한랭질환자 현황을 실시간으로 파악한다는 방침이다.

한랭질환 예방을 위해서는 실내 적정온도(18∼20도)를 유지하고, 외출 시에는 옷을 따뜻하게 입어야 한다.

저체온증으로 팔다리가 심하게 떨릴 때는 담요나 침낭 등으로 몸을 덮어주는 것이 좋다.

시 관계자는 "기습적인 한파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되는 만큼 기상 정보를 매일 파악하고 한파 시엔 실외활동을 자제해야 한다"고 전했다.

[신아일보] 이현민 기자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