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30년도 안됐는데… ‘붕괴 위험’ 삼성동 대종빌딩 출입 제한
30년도 안됐는데… ‘붕괴 위험’ 삼성동 대종빌딩 출입 제한
  • 오영훈 기자
  • 승인 2018.12.13 20: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79곳 중 34곳만 이사… 강남구, 입주자에 임시 사무공간 제공
(사진=연합뉴스)
13일 오전 붕괴 위험이 발견된 서울 삼성동 대종빌딩에 출입통제선이 설치돼 있다. (사진=연합뉴스)

붕괴 위험이 발견된 서울 강남구 삼성동 대종빌딩이 제3종 시설물로 지정됨에 따라 13일부터 일반인의 출입이 제한됐다. 

서울 강남구청은 이날 현장 브리핑에서 제3종 시설물 지정에 따라 대종빌딩의 전 출입문을 이날 0시부터 폐쇄했다고 밝혔다. 

제3종시설물은 안전관리가 필요한 소규모 시설물로서, 중앙행정기관의 장 또는 지방자치단체장이 재난이 발생할 위험이 높거나 재난을 예방하기 위해 계속적으로 관리할 필요가 있다고 인정해 지정·고시하는 시설물을 말한다. 

제3종 건축물로 지정되면 건물 관리주체에게 시설물의 사용제한, 사용금지, 철거, 주민대피 등 긴급안전조치를 내릴 수 있으며 관리주체는 시설물 보수·보강 등의 조치를 취해야 한다.

박중섭 건축과장은 “폐쇄조치 후 출입을 철저히 통제하고 있다”며 “거주자는 없지만 입주업체 79곳 중 물건이 남은 업체가 일부 있다”고 밝혔다.

강남구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 기준 입주업체 79곳 중 27곳(34%)만 완전히 이사를 했으며 미처 짐을 빼지 못한 입주자들은 구의 허가를 받아 짐을 빼내고 있다.

갑자기 건물을 비우게 된 건물주와 임차인들은 이날 각각 회의를 열고 향후 대책을 논의한 것으로 알려진다. 

건물주들은 이날 회의에서 대표단 4명을 구성해 긴급보강공사와 정밀안전진단 협의에 나섰으며 임차인들도 공동 대응 방안을 모색했다. 

강남구는 우선 구가 확보한 안전기금으로 2층 중앙 기둥 주변에 지지대를 설치하는 긴급 보강공사를 진행하기로 했다. 이날 지하 1층, 지상 5층 총 6개층을 공사 범위로 정해 16일까지 공사를 진행한다는 계획이다. 보강공사 비용 분담은 건물주들과 협의해 결정하기로 했다. 

약 2개월이 걸리는 정밀안전진단은 건물주의 동의가 필요하다. 이에따라 건물주가 113명에 달하는 대종빌딩은 동의 절차에만 상당한 시간이 걸릴 것으로 우려됐으나 다행히 건물주들이 이날 회의에서 대표단을 구성해 구와 협의에 나서면서 안전진단에 속도가 붙을 전망이다. 

강남구는 사무실을 구하지 못한 입주자를 위해 동주민센터, 보건소, 청년창업지원센터 등의 빈 공간을 파악해 입주자에게 임시 사무공간으로 제공할 방침이다.

내부 관리인원도 최소화한다. 현재 주간에는 24명(관리사무소 7명·경비 4명·주차 6명·청소 7명), 야간에는 4명이 근무 중이나 앞으로 필수요원만 근무하도록 할 계획이다.

만약의 사태에 대비해 대종빌딩 인근에는 경찰 순찰차 1대가 24시간 교대 근무 중이며, 소방 인력과 3t 규모 소방차도 인근에 대기 중이다.

한편 대종빌딩은 지하 7층 지상 15층에 연면적 1만4799㎡ 규모로 1991년 준공됐다. 

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