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수시 불합격자 78명 합격자로 발표한 조선대학교 '논란'
수시 불합격자 78명 합격자로 발표한 조선대학교 '논란'
  • 이현민 기자
  • 승인 2018.12.13 19:1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합격자 발표했다가 뒤늦게 정정… 학생·학부모 반발

조선대학교가 일부 불합격자를 합격자로 발표했다가 정정하면서 학생과 학부모 등의 항의가 잇따르고 있다. 

조선대는 13일 오전 2019학년도 수시모집 합격자 3591명, 예비순위자 5801명을 발표했다. 

그러나 이 가운데 수시합격자 78명이 실제 불합격자인데도 합격자로 발표돼 혼란이 일었다. 반대로 78명은 합격했는데도 불합격자로 발표됐다. 

조선대는 이날 오후 2시께 오류를 정정해 수시합격자 3591명을 다시 발표했다.

이 같은 실수를 두고 일각에서는 대입 전형의 공신력을 크게 떨어뜨렸다는 지적이 나온다.

대학 측은 오류의 대상이 된 학생에게 개별 통보하고 사죄하고 있지만 학생과 학부모들의 반발은 사그라 들지 않고 있다. 

대학 측은 전산상의 오류가 있었는지 등 정확한 원인 파악에 나선 상태다.

한편 조선대는 미등록이나 등록 포기로 발생한 결원은 26일 추가합격자를 선발해 발표할 예정이다. 

hm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