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초음파 가습기에 수돗물 사용하면 미세먼지↑
초음파 가습기에 수돗물 사용하면 미세먼지↑
  • 동지훈 기자
  • 승인 2018.12.13 12:5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공기 중 미네랄 확산 탓…유해성은 입증 안 돼

초음파 가습기에 칼슘, 나트륨 등 미네랄이 많이 함유된 물을 사용할 경우 공기 중으로 물방울이 튀어 미세먼지 수치가 올라가는 것으로 조사된 가운데 인체에 무해하더라도 미네랄 함량이 적은 증류수 등을 사용하라는 권고가 나왔다.

그동안 국내 가습기 업체들은 가습기에 수돗물을 사용할 것을 권장했다. 수돗물에 함유된 염소가 가습기 내 세균 증식을 막아준다는 이유에서다.

그러나 초음파 가습기에 수돗물을 넣어 사용할 경우 공기청정기의 미세먼지 수치가 올라간다는 국내 소비자들의 후기가 뒤따랐다.

이에 대해 업계는 공기청정기가 공기 속 물방울 입자를 미세먼지로 인식하기 때문이라며 가습기를 사용하는 동안 공기청정기의 미세먼지 수치가 올라가더라도 인체에는 무해하다고 선을 그었다.

국내외 실험 결과들을 살펴보면 수돗물과 같이 칼슘이나 나트륨 등 미네랄이 많이 함유된 물을 사용할 경우 초음파 가습기 사용으로 미세먼지 수치가 올라가는 것을 알 수 있다.

1992년 국제학술지(Environmental science & technology)에 게재된 실험 결과를 보면 392㎡ 면적의 집에서 수돗물을 넣은 초음파 가습기를 틀었을 때 내부 미세먼지(PM10) 농도는 최대 658㎍/㎥에 달했다.

반면 미네랄 함량이 낮은 증류수를 넣어 가습기를 사용했을 때 미세먼지 농도는 54㎍/㎥에 그쳤다.

가열식에 수돗물을 넣었을 때 미세먼지 농도는 41㎍/㎥에 불과해 초음파 가습기와 달리 물의 종류에 별다른 영향을 받지 않는 것으로 조사됐다.

이 같은 실험 결과는 국내의 한 공기질 관리업체가 실시한 간이 실험에서도 확인됐다.

미네랄을 걸러 낸 정수기 물과 증류수를 넣어 초음파 가습기를 3시간 동안 작동했을 때 초미세먼지 수치가 각각 40㎍/㎥, 20㎍/㎥ 가량이었던 반면 수돗물을 사용했을 때 초미세먼지 수치는 300㎍/㎥를 넘어섰다. 미네랄 함량이 높은 생수를 사용한 경우에는 농도가 900㎍/㎥까지 치솟았다.

이처럼 미네랄 함량이 높은 물일수록 미세먼지 농도가 높아지는 것은 초음파 가습기가 진동판을 통해 작은 물방울들을 공기 중으로 내보내기 때문인 것으로 알려졌다.

한 가습기 업체 관계자는 “가습기를 작동시켰을 때 미세먼지로 측정되는 것은 대부분 물방울”이라면서 “초음파 가습기는 가열식‧기화식 가습기에 비해 공기 중으로 배출하는 물방을의 입자 크기가 크고 가습량 자체도 많기 때문에 미세먼지 수치가 높게 측정된다”고 밝혔다.

이 같은 주장이 사실이더라도 인체에 무해한지는 전문가들 사이에서도 의견이 엇갈린다.

일본 연구진이 지난 2013년 국제 학술지(Particle and Fibre Toxicology)에 게재한 보고서(Effect of aerosol particles generated by ultrasonic humidifiers on the lung in mouse)를 보면 다섯 그룹의 쥐를 하루 8~24시간씩 1~2주간 수돗물을 사용한 초음파 가습기에 노출한 결과 가습기가 내뿜는 입자 흡입이 폐에 세포 반응을 일으켰지만, 염증이나 조직 손상을 유발하지는 않았다.

다만 연구진은 “물의 미네랄 함량이 많을수록 배출되는 입자의 크기가 커지고 농도도 높아진다”며 “장시간 가습기를 사용할 때는 부작용 가능성을 차단하기 위해 초음파 가습기에 수돗물보다는 미네랄 함량이 적은 물을 써야 한다”고 권고했다.

미국 환경보호청(EPA)도 “초음파 가습기 사용 시 공기 중에 퍼진 광물질이 건강에 어떤 영향을 끼치는지 확실하게 밝혀진 내용은 없다”면서도 “위험 가능성을 줄이기 위해 초음파 가습기에는 가급적 증류수나 역삼투압 방식으로 정수된 물 등을 사용할 것을 권고한다”고 밝혔다.

jeehoon@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