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노동부 내년 일자리 사업 조기 집행한다
노동부 내년 일자리 사업 조기 집행한다
  • 박정원 기자
  • 승인 2018.12.12 20: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민이 성과 체감토록 할 것”

고용노동부가 내년도 예산을 조기 집행해 일자리 사업을 속도감 있게 추진한다는 뜻을 밝혔다.

노동부는 12일 이같이 밝히며 “국민이 성과를 체감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며 “내년에는 일자리 사업 예산을 상반기까지 올해보다 1.5%포인트 상향한 65%까지 집행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는 올해 일부 일자리 사업의 집행률이 낮다는 지적을 받은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실제로 실효성에 의문이 제기된 '청년추가고용장려금'을 포함한 일부 사업은 국회 심의 과정에서 예산이 삭감되는 조치를 당하기도 했다.

이에 노동부는 "국민에게 직접 전달되는 예산의 집행률을 매월 관리·점검하고 부진한 사업은 연초부터 현장 점검도 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특히 국회가 의결한 내년도 예산안 22조9000억원에 달하는 일자리 사업에 대해서도 내년부터 집행률을 지표에 추가해 국민 체감도를 높인다는 전략이다.

내년도 일자리 사업 내용 중 실업자의 구직 활동을 지원하는 실업소득 유지·지원 사업 예산은 7조9000억원(34.5%)으로 가장 규모가 크고 이외에도 취약계층에 한시적 일자리를 제공하는 직접일자리 사업, 취업 지원 보조금 사업인 고용장려금 등이 있다.

아울러 노동부는 예산이 삭감된 청년 일자리 사업도 추가 소요가 발생할 경우 예산안 부대 의견에 따라 기금 운용 계획 변경이나 예비비 활용 등을 통해 차질 없이 운영한다는 계획을 밝혔다.

한편, 노동부는 지방자치단체 별로 추진하는 맞춤형 일자리 사업도 4000여억원의 예산을 들여 적극 지원할 예정이다.

[신아일보] 박정원 기자

jungwon933@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