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11월 가계대출 8조 늘어…주택대출 증가세 2년 만에 최대
11월 가계대출 8조 늘어…주택대출 증가세 2년 만에 최대
  • 이혜현 기자
  • 승인 2018.12.12 17:3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진=연합뉴스)
(사진=연합뉴스)

지난달 가계대출이 8조원 증가해 큰 폭으로 늘어난 반면 제2금융권은 증가세가 둔화하는 등 업권별 차등현상을 보였다.

금융위원회와 금융감독원은 12일 11월중 가계대출 동향 자료를 통해 이같이 밝혔다.

11월 중 전 금융권의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8조원이었다. 이는 지난해 동월(10조원) 대비 2조원, 전월(10조4000억원) 대비 2조4000억원 둔화한 수치다.

11월까지 누적 증가 규모는 68조5000억원으로 지난해 동기(84조5000억원) 대비 16조원 줄었다.

다만 업권별로 보면 은행권을 중심으로 가계대출 증가세가 진행형이다.

한국은행이 이날 발표한 2018년 11월 중 금융시장 동향을 보면 지난달 말 은행 가계대출(정책모기지론 포함) 잔액은 822조2000억원으로 한 달 전보다 6조7000억원 늘었다.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전월(7조8000억원)보다 줄었지만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가 커졌다.

은행권 주택담보대출 잔액은 603조원으로 한 달 사이 4조8000억원 늘었다. 은행 주택담보대출 증가 규모는 2016년 11월 6조1000억원 이후 최대다.

은행 기타대출은 218조원으로 1조9000억원 늘었다. 기타대출 증가 규모는 9월 1조4000억원에서 10월 4조2000억원으로 확대했다가 1조 원대로 내려왔다.

추석 연휴 다음 달의 카드결제 수요라는 10월 특이 요인이 사라진 데다 DSR 규제 시행 등으로 증가 규모가 축소했다고 한은은 밝혔다.

제2금융권의 11월 가계대출 증가 규모는 1조3000억원으로 지난해 동월(3조4000억원) 대비 2조1000억원, 전월(2조7000억원) 대비 1조4000억원 줄었다.

특히 제2금융권의 주택대출은 4000억원 감소했다.

업권별로 보면 상호금권과 보험, 저축은행 업권의 가계대출이 3000억~5000억원씩 증가한 가운데 카드·캐피털 등 여신전문금융업권은 1000억원 감소했다.

금융위는 가계대출 증가 규모가 차츰 안정화되는 추세라고 보고 9·13대책 후속 조치와 DSR 규제 등을 차질없이 시행할 예정이다.

hyun11@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