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은평구, 꽁꽁 추위에 얼어붙은 이웃 찾아라
은평구, 꽁꽁 추위에 얼어붙은 이웃 찾아라
  • 이준철 기자
  • 승인 2018.12.12 10: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집중 발굴·지원
은평구청 전경. (사진=은평구)
은평구청 전경. (사진=은평구)

서울 은평구는 이달부터 다음해 2월까지 한파대비 복지 취약계층 발굴‧지원을 목적으로 동절기 복지사각지대 위기가구 집중 발굴‧지원 사업을 추진한다고 12일 밝혔다.

동절기는 난방비‧피복비 등 생계비 지출은 증가하는 반면 임시‧일용직 일자리는 감소하는 계절적 특성이 있어 저소득 취약계층에 대한 지원대책과 더불어 작년 겨울 기록적 한파로 인해 화재‧동파 등 안전사고가 다수 발생한 데 따라 한파에 대비한 대책 또한 절실하다.

이에 구는 주거취약계층을 보호‧관리하기 위해 지난달부터 비정형주거지(고시원, 여관, 모텔 등) 관리인들을 대상으로 ‘명예 사회복지공무원’ 참여안내와 주거취약계층 보호에 대해 강조해 오고 있다.

올해 동절기에는 한파대비 복지위기가구 발굴‧지원을 목적으로 건강보험료 월 1만원 이하의 소액납부자 1200여 세대에 대한 생활실태 전수조사를 이달 중순부터 실시할 예정이며 전수조사 후 생활실태에 따라 긴급지원 등 공적지원을 우선 연계하게 된다.

구는 찾아가는 방문 복지를 통해 위기가구를 발굴하고 사회보장정보시스템의 빅데이터를 활용해 사각지대 주민을 적극 발굴하는 한편 긴급지원 및 국민기초 연계 등 적극적으로 공적지원을 연계해왔다.

이를 통해 지난 10월까지 갑자기 위기상황에 봉착한 저소득주민 1612가구에게 긴급지원사업으로 생계·의료·주거비 등 10억4600만원을 지원했다.

이외에도 나눔가게, 푸드뱅크(마켓), 은평가족사랑나누기 결연 등 민간지원을 연계해 지속적으로 지원해 왔다.

구 관계자는 “어려운 상황에서도 국가의 도움받기를 망설이고 있거나 주위에 안타까운 상황에 처해 있는 이웃이 몰라서 도움을 받지 못하고 있다면 주저 없이 가까운 동주민센터 및 구 복지정책과에 반드시 신고 또는 상담 받을 것을 당부드린다”고 말했다.

jc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