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유은혜 "고교무상교육 조기 실현 달성하도록 노력할 것"
유은혜 "고교무상교육 조기 실현 달성하도록 노력할 것"
  • 박선하 기자
  • 승인 2018.12.11 19: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사진=연합뉴스)

유은혜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공교육 개혁에 출발이 되는 반부패 개혁에 적극적으로 나서겠다"고 밝혔다.

유 부총리는 11일 정부세종청사에서 문재인 대통령에게 내년 업무보고를 한 뒤 기자들과 만나 "사립유치원 문제나 고등학교 시험지 유출문제 등 부정·비리에 엄정하고 단호하게 대응해 교육에 대한 국민의 신뢰를 높이는 것이 가장 핵심적인 과제"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교육분야 신뢰도 제고와 함께 4차 산업혁명에 대비한 미래교육 콘텐츠 확보와 고교무상교육 등 3가지를 내년 반드시 이룰 정책으로 꼽았다.

유 부총리는 또 자문기구 성격의 '미래교육위원회'를 구성하겠다고 밝혔다.

스타트업 창업자나 미래학자 등 교육계 밖 인사로 구성될 미래교육위는 정책조언에 역할을 한정하지 않고 학생들과 직접 만날 것으로 보인다.

유 부총리는 "학생들이 학교에서 만나기 어려운 다양한 분야 전문가를 만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미래교육위 위원들이 살아온 '삶' 자체가 학생·학부모·교사에게 교육콘텐츠로 제공되게 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내년 2학기 고등학교 3학년부터 시작될 고교무상교육과 관련해서는 "(관련 기관과) 그간 협의해왔으나 합의까지 이르지 못한 상황"이라면서 "조기실현 목표가 달성되도록 당·정·청 협의를 시작하겠다"고 밝혔다.

그는 취임하면서 고교무상교육 계획을 애초 '2020년 시작, 2022년 전면시행'에서 '2019년 시작, 2021년 전면시행'으로 1년 앞당겼다.

유 부총리는 사립유치원 문제와 관련해 "내년 3월 (신학기가 시작돼) 아이들이 입학할 때까지 지속해서 점검해야 하는 문제"라면서 "대통령으로부터 중장기적으로 의지를 갖추고 해결해 교육부에 대한 불신을 해소하는 계기로 삼으라는 격려가 있었다"고 밝혔다.

[신아일보] 박선하 기자 sunha@shinailbo.co.kr

sunh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