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창원시의회 한국당, 정부 탈원전 정책 즉각 폐기 촉구
창원시의회 한국당, 정부 탈원전 정책 즉각 폐기 촉구
  • 박민언 기자
  • 승인 2018.12.11 16:0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경남 창원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를 촉구했다. (사진=창원시의회)
경남 창원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정부의 탈원전 정책 폐기를 촉구했다. (사진=창원시의회)

경남 창원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이 정부의 탈원전 정책을 즉각 폐기할 것을 촉구했다.

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들은 11일 창원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갖고 이같이 주장했다.

한국당 시의원들은 “문재인 대통령이 지난 11월 28일 체코 총리와의 회담에서 한국은 현재 24기의 원전을 운영 중에 있고 지난 40년간 원전을 운영하면서 단 한 건의 사고도 없었다며 원전의 안전성과 기술력을 강조했다‘고 밝혔다.

또 “오래전에 계획된 신한울 원전 3·4호기가 문 대통령의 '탈원전' 선언으로 백지화됐고 이 원전들의 원자로와 증기 발생기 등을 제작하고 있던 두산 중공업이 4930억원의 손실액을 보았다”고 주장했다.

또한 “ 두산 중공업은 원자력 부문 임원 3분의 1을 이미 줄었고 직원 400여 명은 다른 계열사로 전출시키고, 내년 상반기에는 두 달간 유급 휴직 지원자를 받는다며 '탈원전' 분위기에서 더 이상 국내외 원전 일감을 찾기가 어려워졌다”고 밝히고 “문재인 정부는 하루빨리 국민이 원하지도 국가의 미래에 도움이 되지 않는 탈원전 정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요구했다.

더불어 “창원지역 기업인들과 창원시의회 자유한국당 의원을 비롯한 원전을 찬성하고 지지하는 진정한 시민의 뜻을 받들어 각계각층의 폭넓은 의견수렴과 이를 통한 우리나라와 창원의 원전산업 생태계 유지를 위해 정부에서 추진 중인 탈원전 정책의 철회를 강력하게 촉구한다”고 덧붙였다.

mupark@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