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대한항공, 중국 어린이들에게 9번째 ‘꿈의 도서실’ 선물
대한항공, 중국 어린이들에게 9번째 ‘꿈의 도서실’ 선물
  • 이성은 기자
  • 승인 2018.12.11 09:4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中 윈난성 리장시 바이사 소학교 주중한국문화원과 공동행사 가져
도서·PC·체육용품 기증 행사 후 국가대표 태권도 시범단 행사 선보여
(사진=대한항공)
(사진=대한항공)

대한항공은 중국 윈난성(雲南省) 리장시(丽江市) 바이사(白沙) 소학교에서 고광호 중국지역본부장, 한재혁 주중한국문화원장, 홍샹취엔 리장시 교육국 부국장 등 관계자들과 학생들이 참석한 가운데 지난 10일 ‘꿈의 도서실’ 기증 행사를 가졌다고 11일 밝혔다.

이번 ‘꿈의 도서실’ 행사에서는 특별히 한국의 문화를 즐기려는 중국인들에게 다양한 문화서비스 제공을 통해 활발한 한·중 문화교류를 이끌어온 주중한국문화원과 공동으로 진행했다.

대한항공이 올해 도서실을 기증한 바이사 소학교는 소수민족인 나시족의 옛 수도에 위치한 294년의 역사를 지닌 학교다. 이날 행사에서 대한항공은 낡고 허름한 도서실의 책상과 의자를 새로 교체했다. 도서실에 채워질 3000여권의 도서와 PC, 체육용품도 기증했다.

기증행사 후에는 옥룡설산을 배경으로 학교 운동장에서 국가대표 태권도 시범단이 태권도 시범을 선보여 학생들로부터 큰 호응을 얻었다. 또 오후에는 행사 일환으로 리장시 정부와 주중한국문화원의 주최로 리장운령극장에서 1000여명 관객을 대상으로 한국과 리장 현지 전통 무용이 어우러진 문화 공연도 펼쳐졌다.

한편 ‘꿈의 도서실’은 중국의 향촌지역 학교에 도서실을 만들고 교육용 기기 등을 지원하며 책을 읽을 공간과 장서가 부족한 처지의 중국 어린이들에게 보다 나은 학습 환경을 조성하는 글로벌 사회공헌 활동이다. 이 행사는 지난 2010년부터 9년째 이어오고 있다.

sele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