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석태 등 영주 농축특산물 싱가포르 간다
부석태 등 영주 농축특산물 싱가포르 간다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12.10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싱가포르 한인외식협회, 업무협약 체결

경북 영주시는 10일 시청 직소민원실에서 싱가포르 한인외식협회, 안정농업협동조합과 영주콩(부석태)를 비롯한 영주농축특산물 싱가포르 수출 확대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시는 이번 영주콩 수출 확대 MOU 체결을 통해 싱가포르 내 한식당을 중심으로 대량 수요처 발굴이 가능해 졌으며, 10만 달러 수출 달성을 목표로 추진한다.

시와 협약을 체결한 한인외식협회는 싱가포르내 한식당 300여개가 등록한 단체다.

남경수 협회장은 영주가 고향으로 그동안 현지에서 2곳의 한식 매장을 운영하며 전체 식재료의 80%를 한국 식재료를 사용하는 차별화된 순두부 전문점으로 싱가포르에서 한식 전도사 역할을 톡톡히 하고 있다.

협약에 따라 시는 고품질 영주콩의 안정적인 생산 및 공급을 약속했다. 협회는 싱가포르 내 시장 개척 및 교민마켓 판로 확보 등에 주력할 계획이다.

장욱현 시장은 “시는 그동안 우수한 농산물의 해외 수출을 위한 시장조사 등 다각도로 머리를 맞대어 수출을 모색해 왔다”며“ 고품질 영주콩이 수출될 수 있도록 이번 MOU 체결협회와 적극적으로 협력 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이어 “영주농산물 수출확대 및 싱가포르시장 저변확대에 역량을 집중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신아일보] 영주/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