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한국전력거래소 센터장 골프장서 심장마비 사망
한국전력거래소 센터장 골프장서 심장마비 사망
  • 이동희 기자
  • 승인 2018.12.10 11: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나주혁신도시 소재 공기업인 한국전력거래소의 김우선 중앙전력관제센터장이 지난 9일 골프장에서 심장마비로 사망했다. 

10일 경찰과 소방당국에 따르면 김 센터장은 지난 9일 11시47분께 직장동료 3명과 나주힐스 골프장에서 골프를 치던 중 갑자기 쓰러져 인근 병원으로 옮겼지만 결국 숨졌다. 

경찰 측은 "4번홀 티업을 마치고 그린으로 걸어가던 중 쓰러져 있는 김 센터장을 발견한 직장동료가 119에 신고했고, 이에 출동한 소방관이 심폐소생술 등 응급처치를 시행하면서 인근 병원으로 신속히 이송했지만 12시20분께 사망했다"고 밝혔다. 

유족들에 따르면 김 센터장은 1~2년 전부터 두통과 함께 가슴이 답답하다고 호소해 온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그동안 (김 센터장이)뇌혈관에 1㎜가량의 꽈리가 생겨 주기적으로 관찰을 받아왔던 점과 유족들도 이의제기가 없는 점 등을 미뤄 급성심근경색에 인한 사망으로 결론내리고 사체를 유족들에게 인도했다"고 덧붙였다.

nice@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