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동 ‘탈문화 진흥주간’ 행사 ‘다채’
안동 ‘탈문화 진흥주간’ 행사 ‘다채’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12.09 17:1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제학술심포지엄, 세계 탈 전시회 등 진행

경북 안동시와 세계탈문화예술연맹은 10일부터 오는 30일까지 ‘탈문화 진흥주간’으로 정하고 세계탈 전시회와 찾아가는 탈문화 공연, 국제학술심포지엄 등 다채로운 행사를 개최한다고 9일 밝혔다.

이번 행사는 문화체육관광부 지역문화대표브랜드 공모사업 ‘대상’ 수상에 따른 연계 행사로 진행한다. 지역문화대표브랜드 사업은 지역의 특화된 문화 발전을 유도하고 발전 모델을 발굴, 확산하기 위해 그 가치가 높은 도시를 선정해 지원하는 사업이다.

세계탈 전시회는 10일부터 30일까지 안동시립민속박물관에서 53년 만에 안동 품으로 돌아온‘국보 하회탈’과 함께 세계 32개국 100여 점의 세계탈이 콜라보 형태로 전시한다. 또 시립민속박물관 야외마당에서 안동이 세계탈의 메카가 되기까지의 과정과 활동 등을 텍스트 패널과 이미지로 함께 전시한다.

이와 함께 찾아가는 탈문화 공연도 진행한다. 상대적으로 문화를 접하기 어려운 취약계층을 대상으로 문화체험과 소양 배양의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12월 한 달 사회복지시설을 방문하며 전통 및 현대 탈춤공연을 시연한다.

뿐만 아니라 11일과 12일 안동문화예술의전당 국제회의실에서 ‘탈춤, 인류 보편의 가치를 품다’라는 주제로 국제학술심포지엄을 개최한다.

시와 연맹 관계자는 “이번 행사 개최를 통해 국내외 다양한 계층에 탈문화를 전파해 탈이 안동을 대표하는 지역문화브랜드로서 자리매김 하게 될 것”이라며 “또한 이를 계기로 안동이 세계 탈문화의 중심에 우뚝 서게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