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국회 예산심의 과정서 3952억원 추가 확보
경북도, 국회 예산심의 과정서 3952억원 추가 확보
  • 강정근 기자
  • 승인 2018.12.09 17:1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회의원-시·군 긴밀 공조로 현안 SOC사업 등 증액

경북도는 지난 8일 국회심의 과정에서 2019년도 국비 예산으로 3952억원을 증액 확보했다고 9일 밝혔다.

국회심의 과정에서 SOC예산 확대 기조와 이철우 도지사가 국회를 수시 방문하여 국비 증액을 요청하는 한편, 도 및 시.군, 지역 국회의원, 신규 채용한 기재부 출신 재정실장의 유례없는 긴밀한 공조에 기인한 결과다.

이번 국회심의 과정 분야별 증액내역은 SOC분야 중앙선 복선전철화(도담~영천) 1000억원, 동해중부선 철도부설(포항~삼척) 1000억원, 중부내륙 단선전철(이천~문경) 500억원,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 100억원, 울릉일주도로2 건설 100억원, 기타 국도·국지도 931억원 등 총 3167억원이 증액 및 신규반영 됐다.

연구개발분야는 경량 알미늄 소재기반 융복합 기반구축 12억원 증액과 자동차 튜닝기술지원 클러스터 조성 10억원, 기능성 타이타늄 소재 기반구축사업 1억원이 신규 반영됐다.

농림수산분야는 축사시설 현대화 사업 26억원, 죽변항 이용 고도화 사업 12억원, 포항 농산물 현장검사소 설치 7억원 등 51억원이 증액 됐으며, 문화관광분야는 세계유산 하회마을 방문객센터 건립 14억원 증액과 경주 양동마을 저잣거리 조성 20억원, 국립 문화재수리재료센터 2억원 신규반영 등 37억원이 증액됐고, 복지·기타분야는 경북도 장사시설 설치사업 33억원, 도청이전터 청사 및 부지매각 578억원이 증액 되고, 축산(영덕) 블루시티 조성 3억원 신규반영 등 670억원이 증액됐다.

주요 분야별 국비사업 확보현황은 SOC분야는 중앙선복선전철화(도담~영천) 4391억원, 동해중부선 철도부설(포항~삼척) 3177억원, 중부내륙단선전철(이천~문경) 3403억원, 포항~영덕간 고속도로 건설 603억원, 등 총 2조7091억원을 확보했고, 온정~원남간 국지도 건설 5억원, 죽장~달산간 국지도 건설 5억원, 구미산단철도(사곡~구미산단) 2억원 등을 신규로 반영했다.

연구개발분야는 경량 알루미늄 소재기반 융복합 시생산 기반구축 29억원 등 총 2340억원을 확보해 4차 산업혁명 선도기반을 구축했으며, 미래 신성장사업을 선도할 신규사업으로 국가세포막단백질연구소 설립 10억원, 자동차 튜닝기술지원 클러스터 조성 10억원 등을 반영했다.

농림수산분야는 축사시설 현대화 236억원 죽변항 이용고도화사업 112억원,구룡포항 물양장 확충 및 배후부지 정비 15억원 등 총 1조3807억원을 확보했다.

문화관광분야는 경주양동마을 저잣거리 조성 20억원 등 총 3121억원을 반영했으며, 국립문화재수리재료센터 건립 2억원, 세계유산 하회마을 방문객센터 건립 16억원 등은 신규로 반영됐다.

이철우 경북도지사는 “힘들고 어려운 여건 속에 지역 국비예산 확보에 큰 역할을 해 준 여야 국회의원들과 정부, 도, 시.군 공직자 모두에게 감사의 뜻을 전한다”며 “민선 7기 들어 경북도는 메가프로젝트 기획단을 새롭게 시작하는 등 2020년도 국비예산 확보에 선제적으로 나선 만큼, 내년에는 체계적인 대응으로 더욱 진전된 성과를 내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신아일보] 경북도/강정근 기자

jggang@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