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세월호 사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극단적 선택
'세월호 사찰'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극단적 선택
  • 고아라 기자
  • 승인 2018.12.07 17:0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법조타운 한 건물서 투신 사망…유서 남겨
세월호 참사 당시 유가족들 불법 사찰 혐의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사진=연합뉴스)
이재수 전 기무사령관 (사진=연합뉴스)

세월호 유가족들을 불법 사찰한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던 이재수 전 국군기무사령관이 7일 극단적 선택을 해 숨졌다.

서울 송파경찰서는 이 전 사령관이 이날 오후 2시 48분께 서울 송파구 문정동 법조타운의 한 건물에서 투신해 사망했다고 밝혔다.

현장에서는 유서가 발견된 것으로 전해졌다. 이 전 사령관의 시신은 인근 경찰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은 현장에서 정확한 사망 경위를 수사하고 있다.

2013년 10월부터 1년간 기무사령관으로 재직한 이 전 사령관은 2014년 4월부터 7월까지 기무사 대원들에게 세월호 유가족의 개인정보와 동향을 지속적으로 사찰하게 한 혐의를 받는다.

그는 또 경찰청 정보국으로부터 진보단체가 주최하는 집회계획을 수집해 보수 관변 단체인 재향군인회에 전달하도록 지시한 혐의도 있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는 지난달 27일 이 전 사령관을 피의자 신분으로 불러 조사했고 29일 구속영장을 신청했으나 이달 3일 법원은 이를 기각한 바 있다.

[신아일보] 고아라 기자

ara@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