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아속보
롯데칠성음료 '2018 여가친화기업' 선정
롯데칠성음료 '2018 여가친화기업' 선정
  • 김견희 기자
  • 승인 2018.12.06 16: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칠성음료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2018 여가친화기업'에 선정됐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음료가 문화체육관광부가 주관하는 '2018 여가친화기업'에 선정됐다. (사진=롯데칠성음료 제공)

롯데칠성음료가 일하기 좋은 일터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인정받아 '2018 여가친화기업'으로 선정됐다고 6일 밝혔다.

문화체육관광부와 한국문화예술위원회가 공동으로 주관하는 ‘여가친화기업 인증’은 근로자가 일과 여가생활을 조화롭게 병행하도록 지원하는 기업을 선정해 인증하는 제도다. 지난 2012년부터 도입되어 올해는 총 39개 기업(신규 인증 31개, 재인증 8개)이 선정됐다.

인증식은 지난 5일 서울시 종로구에 위치한 예술가의 집에서 진행됐다.

롯데칠성음료는 직원들의 일과 삶의 균형을 유지하고 일하기 좋은 일터를 만들기 위해 선택적 근무제, 초과근무 방지를 위한 PC 오프제 등을 시행하고 있다.

또 장기 근속자를 위한 안식년 휴가, 연차사용 수기 공모전 진행, 징검다리 휴무를 활용한 연차, 월 1회 의무 연차 사용을 독려하는 팀장 Up day 등을 운영하고 있다. 

이 외에도 콘도 및 송년회비 지원, 한마음대회, 동호회 운영 등을 통해 직원들의 여가 활동을 지원하고 있다. 

롯데칠성음료 관계자는 ”임직원들이 즐겁게 일하고 건강한 여가 생활을 즐길 수 있는 기업문화를 통해 지속해서 일하기 좋은 일터를 만들고 직원들의 업무 효율성이 증대 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peki@shinailbo.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